효성그룹 임직원, 한강공원에서 '줍깅' 등 환경보전 활동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3.09.07 15:38
글자크기
효성이 지난 6일 '자원 순환의 날'을 맞아 반포한강공원에서 환경 보전 활동에 참여했다.효성이 지난 6일 '자원 순환의 날'을 맞아 반포한강공원에서 환경 보전 활동에 참여했다.


효성그룹은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등 계열사 임직원 45명이 반포한강공원에서 환경 보전 활동에 참여했다고 7일 밝혔다.



봉사는 지난 6일 '자원 순환의 날'을 맞아 진행했다. '자원 순환의 날'은 환경부와 한국폐기물협회가 매년 9월6일, 지구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한 날이다.

이날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미래한강본부는 반포한강공원에서 '노플라스틱 한강! 모두모아 페스티벌(공동행동의 날)'을 열었다. 서울 시민들과 함께 친환경 실천 챌린지를 진행했다.



효성그룹 임직원들은 반포한강공원에서 줍깅('줍다'와 '조깅'의 합성어)에 참여했다. 수거한 쓰레기를 분리하는 등의 활동도 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직원은 "무심코 지나칠 때는 한강공원에 이렇게 쓰레기가 많은지 몰랐다"며 "직접 줍깅 활동을 통해 쓰레기를 모아보니 생각보다 많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효성그룹은 매년 환경 보전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인천 영종도 용유해변에서 정기적으로 환경 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는 효성첨단소재와 효성화학 임직원이 각각 마포대교 북단과 한강 반포지구에서 줍깅 활동을 했던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