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론텍, 中 사환제약 자회사와 콜라겐 필러 '테라필' 공급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9.04 09:43
글자크기
셀론텍, 中 사환제약 자회사와 콜라겐 필러 '테라필' 공급계약 체결


에쓰씨엔지니어링 (1,604원 ▼2 -0.12%)의 자회사 셀론텍이 광대한 중국 의료미용 시장을 공략한다.

재생의료 전문 바이오기업 셀론텍은 중국 사환제약(Sihuan Pharmaceutical) 자회사 '베이징 메이옌 스페이스 테크놀로지(Beijing Meiyan Space Technology, 이하 메이옌)'와 콜라겐 필러 '테라필'(TheraFill, 조직수복용생체재료)에 대한 중국 독점판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사환제약과 메이옌은 테라필의 중국 내 판매를 위해 중국 국가약품감독감리국(NMPA) 품목허가를 획득하기 위한 현지 임상을 추진하고 셀론텍은 기술적 지원을 하게 된다. 임상 비용은 메이옌이 전액 부담한다. 중국 보건당국 허가 절차 및 현지 마케팅에 따르는 제반 활동과 비용 역시 사환제약과 메이옌이 담당해 추진한다.

테라필 중국 공식 출시 후 메이옌은 10년간 테라필을 독점 공급받아 중국 내 유통하게 된다. 또한 셀론텍은 메이옌으로부터 6년간 1140만 달러(약 150억원) 규모의 최소주문수량(MOQ)을 보장받는다. 이후 수요가 늘어나면 협의를 통해 최소보장 계약금액이 추가로 늘어날 수 있다.



셀론텍 관계자는 "테라필이 중국 NMPA 승인을 받으면 중국 시장에 진출한 국내 최초의 콜라겐 필러 제품이 된다"며 "중국에 진출한 콜라겐 필러 업체는 전 세계 4곳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테라필은 셀론텍의 독자기술로 개발된 바이오콜라겐을 원료로 안면부의 주름을 일시적으로 개선하는 데 사용하는 성형필러 제품이다. 셀론텍은 2010년 테라필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아 국내 최초로 콜라겐 필러 국산화 및 상용화에 성공했다.

사환제약은 중국 병원 의약품 유통시장 내 1만여곳의 병원 및 의료기관 등 광범위한 유통망을 보유하고 있는 대형 제약사다. 사환제약은 휴젤의 중국 유통 파트너사로 알려져 있다. 중국 사환제약의 100% 자회사 메이옌은 미용성형 분야 의료제품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형진우 셀론텍 대표는 "메이옌과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중국 현지에 최적화된 네트워크와 유통전략을 활용해 테라필의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시장 안착과 점유율 확대를 이뤄낼 것"이라며 "필러 등 비수술 분야가 급성장 중인 중국 의료미용 시장에서 테라필의 탁월한 제품력과 콜라겐 원료 및 한국산 제품에 대한 높은 선호도가 기회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