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포천 다문화국제학교에 후원 물품 전달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2023.09.01 12:04
글자크기
포천인삼영농조합과 포천 다문화국제학교에 후원 물품을 전달한 울산현대. /사진=울산현대 제공포천인삼영농조합과 포천 다문화국제학교에 후원 물품을 전달한 울산현대. /사진=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가 포천인삼영농조합과 함께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을 실시했다고 8월 31일 밝혔다.

울산은 "지난 달 23일 공식 스폰서인 포천인삼영농조합과 함께 포천 다문화국제학교에 방문, 축구 용품과 건강식품 등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포천 다문화국제학교는 2005년 신상록 목사와 선교회 회원들이 설립한 대안학교로 다문화 가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중·고등학교 과정을 통합한 교육을 제공하는 단체다.

이날 전달식에는 울산 김광국 대표이사와 포천인삼영농조합 박중원 대표이사, 포천 다문화국제학교의 신상록 교장도 참석했다.



이번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은 울산과 포천인삼영농조합의 스폰서십 체결 3주년을 기념하고 스폰서와 함께 선한 영향력을 더욱 널리 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울산은 "여러 스폰서들과 함께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며 "구단을 향한 전폭적인 지지뿐만 아니라 구단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함께해 주는 스폰서들은 울산 구단에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무엇보다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구단과 후원사의 사이가 더욱 긴밀해지고 이로 인해 지속가능한 스폰서와의 관계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며 "구단, 후원사 그리고 지역사회까지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공동 사회 공헌 활동을 꾸준하게 진행해 지역사회와 더 넓은 지역으로, 다양한 계층과 사회문제에 선한 영향력을 전하겠다는 목표"라고 전했다.


다문화국제학교의 신상록 교장은 "먼 거리임에도 직접 찾아와 학생들에게 선물과 격려를 전해준 울산현대에게 감사하다. 다문화 가정 그리고 지역 사회를 벗어나 도움이 필요한 곳에 관심과 후원을 전해줘서 더욱 감사하다.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위해 건강식품을 후원해 준 포천인삼영농조합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광국 울산 대표이사와 박중원 포천인삼영농조합 대표이사는 "이렇게 힘을 합쳐 누군가를 도울 수 있어서 더 기쁘다. 그라운드 밖에서의 시너지를 발휘해 멀리,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힘이 닿을 수 있어서 더욱 뜻깊다. 앞으로도 함께 선한 영향력을 더욱 많이 만들어 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