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펙스, 국내 최초 이동형 혈액투석 정수기 개발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8.31 09:41
글자크기
시노펙스, 국내 최초 이동형 혈액투석 정수기 개발


시노펙스 (4,150원 ▲15 +0.36%)는 국내 최초로 이동형 혈액투석 정수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정수기는 범부처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산업단이 선정한 '이동형 혈액투석기기 개발' 국책과제를 통해 개발됐다. 시노펙스는 국책과제 주관 기업으로 서울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동기교수팀, 의공학과 이정찬교수팀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인공신장기용 이동형 정수기는 △ 환자의 안정을 위한 저소음, △ 3중 필터를 적용했다. 기존 해외 제품이 본체와 전처리 세트가 각각 있던 것을 일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바이오·메디컬 사업본부장인 이진태 박사는 " 지난해부터 진행된 4년 기간의 국책 과제로 당초 목표보다 빠르게 제품이 개발됐다"며 "시노펙스의 수처리 기술과 함께 삼성전자 휴대폰 부품의 협력사로 축적된 IT 기술을 접목하여 정수기의 전자 컨트롤 부분을 직접 설계 제작하는 시너지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박사는 "성능테스트 결과 혈액투석 의료용 정재수의 국제기준인 ISO 23500을 완벽히 충족하고 있으며, 원수 공급이 원할 하지 못한 국가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워터 세이빙 시스템 기술을 적용했다"고 전했다.

시노펙스는 국책과제로 진행 중인 이동형 혈액투석기기도 당초 목표보다 빠르게 개발할 계획이다. "대한신장학회의 재택혈액투석연구회와 학술 및 임상 활동을 함께 진행하여,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만 적용되고 있는 재택혈액투석(Home Hemodialysis)서비스가 국내에도 빠르게 도입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이 박사는 전했다.


시노펙스는 이번에 개발된 제품을 오는 9월 3일 대한투석협회가 주체하는 추계 심포지엄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혈액투석관련 글로벌 시장은 연간 120조원 규모이고, 국내는 1조8000억원 시장으로 예상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