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그' 대신 폴란드 하늘 지키는 'FA-50'…유럽 시장 도전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3.08.28 09:48
글자크기
라돔에어쇼 참가를 위해 FA-50GF와 Mig-29가 함께 비행하고 있다./사진제공=KAI라돔에어쇼 참가를 위해 FA-50GF와 Mig-29가 함께 비행하고 있다./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 (51,500원 ▲300 +0.59%)산업(KAI)은 폴란드 라돔공항에서 열리는 '라돔에어쇼(Air show Radom 2023)'에 26 ~ 27일까지 2일간 참가해 유럽시장을 겨냥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28일 밝혔다.

라돔에어쇼는 폴란드 군사재산청(AMW)이 주최하는 국제전시회다. 이번 행사는 2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석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폴란드 육·해·공군은 물론 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등 유럽 주요국 20개 기종의 항공기가 전시됐다.



KAI는 이번 행사에 공식 스폰서로서 참가했으며 KF-21 한국형전투기와 LAH 소형무장헬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NI-500VT 등 차세대 주력 제품을 선보이는 등 유럽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또 지난 15일 폴란드 국군의 날 행사에서 '유럽 하늘 첫 비행'에 성공한 FA-50이 두 번째 공식 비행을 펼쳤다.

KAI는 폴란드를 유럽시장 마케팅 거점으로 삼고 유럽 내 노후 전투기 교체 수요가 있는 잠재고객들을 대상으로 국산항공기의 우수성을 지속 마케팅 한다는 계획이다. 폴란드 공군은 기존 주력기종인 MIG-29 대체해 FA-50을 특수전술 및 전투임무 등 영공방위 수호의 핵심기종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FA-50은 MIG-29 대비 공대공, 공대지 무장능력, AESA 레이더를 기반의 탐지 능력, 공중급유 기능 등 높은 비행성능을 보유하고 있으며, 서방 무기체계와의 호환성과 가성비 높은 운용유지 비용 등으로 유럽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KAI는 지난해 폴란드 FA-50 48대 대규모 수출을 체결한 후 역대 최단기간 납품을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총 12대가 우선 납품될 예정이다. 폴란드 계약 대수 48대 중 36대는 폴란드 공군의 요구도를 반영해 FA-50 성능개량 버전인 FA-50PL(Poland) 형상으로 2025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2028년까지 납품된다.

KAI는 이번 행사 기간 폴란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유럽 각국 공군 고위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폴란드 후속사업 및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부총리 겸 국방장관은 "라돔에어쇼 공식 스폰서로 참가한 것에 감사하다"며 "FA-50의 빠른 납품에 따라 폴란드 공군의 전력 강화를 통한 외부의 위협에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보이치에흐 스쿠르키에비츠 국방차관은 개막 전날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번 라돔에어쇼는 과거 무기체계가 현대식으로 전환되는 기점"이라며 "MIG-29에서 FA-50으로 전환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구영 KAI 사장은"유럽 주요 인사와의 면담을 통해 KAI의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기반으로 고객의 항공전력 강화를 위한 최적의 제안을 통해 유럽시장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