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케미컬·코오롱인더, 非식량 바이오 원료사업 맞손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08.28 09:37
글자크기
김영범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 이만우 동성케미컬 대표 /사진=동성케미컬김영범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 이만우 동성케미컬 대표 /사진=동성케미컬


동성케미컬 (4,675원 ▼25 -0.53%)코오롱인더 (41,150원 ▲700 +1.73%)스트리가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협력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25일 '천연물 유래 신규 플라스틱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목재 유래 바이오 모노에틸렌글리콜(Bio-MEG)을 사용해 차세대 바이오 플라스틱 페프(PEF)를 개발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동성케미컬이 바이오 모노에틸렌글리콜을 제공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이를 원료로 페프를 생산한다. 바이오 모노에틸렌글리콜은 농업용 토지가 아닌 지속가능한 산림에서 얻은 목재로 생산된 바이오매스 원료다.

식량 자원에서 추출하는 바이오 원료가 아니란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 바이오 모노에틸렌글리콜로 만들어진 페프는 석유화학 플라스틱 페트(PET) 대비 탄소배출량을 50% 이상 감축할 수 있다. 내열성이 우수하고 산소 및 수분 차단이 용이해 섬유, 식품 포장재, 자동차 부품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동성케미컬은 페프를 신발소재를 비롯한 자사 폴리우레탄 제품에 적용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와 다양한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을 공동 개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영범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코오롱인더스트리의 고분자 가공 기술력과 동성케미컬의 친환경 원료 개발 역량이 만나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상용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만우 동성케미컬 대표는 "바이오 베이스 원료를 활용한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로 탄소 저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천연물 기반 원료 물질 개발에 힘쓰며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