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회사 인수해 '무쏘·코란도' 성공 신화…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 별세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23.08.26 16:40
글자크기
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이 26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고인은 부친 김성곤 쌍용그룹 창업주의 뒤를 이어 2대 회장으로 중화학, 금융업 등 사업영역을 확대시켜 그룹을 재계 6위까지 성장시켰으며 쌍용그룹 전성기를 이끌었던 인물로 평가받는다.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있다. /사진=뉴시스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이 26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고인은 부친 김성곤 쌍용그룹 창업주의 뒤를 이어 2대 회장으로 중화학, 금융업 등 사업영역을 확대시켜 그룹을 재계 6위까지 성장시켰으며 쌍용그룹 전성기를 이끌었던 인물로 평가받는다.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있다. /사진=뉴시스


'무쏘, 코란도, 체어맨' 등 쌍용자동차를 중심으로 쌍용그룹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김석원 전 회장이 26일 향년 7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부친인 김성곤 쌍용그룹 창업주로부터 그룹을 물려받아 쌍용그룹을 재계 6위까지 성장시킨 인물로 평가받는다.



성곡언론문화재단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이날 새벽 3시쯤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1945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서울고를 졸업한 후 미국 브랜다이스대 경제학과에서 공부했다.



김 전 회장은 쌍용그룹을 물려 받고 사업영역을 공격적으로 확대하며 회사를 키웠다. 당시 쌍용중공업과 쌍용건설을 만들고 효성증권을 인수하는 등 중화학, 금융업 등에 진출하며 전성기를 이끌었다.

1986년에는 김 전 회장 주도로 자동차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평소 자동차에 관심이 많았던 김 전 회장은 버스 위주로 생산하던 동아자동차를 인수했다. 김 전 회장은 인수 과정에서 경쟁사인 삼성보다 높은 가격을 써내며 사업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이후 김 전 회장은 승용차 개발에 도전했다. 주위에서는 위험하다며 만류했지만 김 전 회장의 뚝심으로 승용차 사업이 성공을 거두면서 쌍용그룹이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아직까지도 '쌍용'하면 떠오르는 차종인 코란도, 무쏘 등도 김 전 회장의 추진력으로 탄생했다. 무쏘의 경우 벤츠사와의 기술 협업으로 만들어냈지만 기반 쌍용의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어서 '체어맨'까지 성공가도를 달렸다.

1996년에는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돼 정계에도 진출했다. 하지만 김 전 회장 정계 진출과 무리한 자동차 사업 확대, 1997년 IMF 시기가 맞물려 쌍용그룹은 경영 위기에 빠졌다. 이에 김 전 회장은 그룹 위기 타개를 위해 1998년 의원직을 사퇴하고 경영에 복귀했다.

김 전 회장의 복귀에도 1998년, 결국 채권단에 의해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김 전 회장은 경영권을 잃게 됐고 그룹은 해체 수순을 밟았다.

쌍용그룹 해체와 함께 경영에서는 물러났지만 김 전 회장은 스포츠와 레저 문화 산업, 언론 등 다방면에서 기여했다. 특히 용평 스키장을 리조트로 개발해 동계 스포츠와 레저산업 발전에 기여했다고도 평가 받는다. 지난 2016년에는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대한민국 스키발전에 기여한 김 전 회장에게 공로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 1982년 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로 선출돼 스카우트 운동에 헌신했다. 아울러 김 전 회장은 국내 최초의 언론문화재단으로 알려진 성곡언론문화재단을 설립했다.

김 전 회장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특1호실. 발인은 29일 오전 7시 20분. 장지는 강원도 용평 선영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