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SK렌터카 100% 자회사로 편입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23.08.18 17:55
글자크기
SK렌터카 CI. /사진제공=SK렌터카SK렌터카 CI. /사진제공=SK렌터카


SK렌터카가 SK네트웍스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양사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주식 공개매수와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 등으로 SK네트웍스가 SK렌터카의 지분 100%를 확보,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의 지분 72.9%를 보유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 주주가치 보호를 위해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주당 1만3500원에 SK렌터카 주식 공개매수를 실시한다. 이날 종가 기준 SK렌터카의 주가는 1만2770원이다.

잔여 주식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소규모 주식교환 과정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SK렌터카는 연내 임시 주주총회에서 승인이 이뤄지면 후속절차를 밟아 다음해 초 주식 교환을 마무리하고 1월 말 상장폐지될 예정이다.



SK렌터카는 SK네트웍스가 2019년 AJ렌터카를 인수하고 SK네트웍스의 렌터카사업본부를 결합해 통합법인으로 출범했다. 장기렌터카 온라인 채널인 '다이렉트', 주행거리 기반 요금제 상품 '타고페이'를 선보이며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 렌터카 시장을 개척해왔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이번 이사회 의결에 따라 SK렌터카는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의 투자·제휴 등 추진이 용이해졌다"며 "SK네트웍스는 지분 70% 이상을 보유중인 SK렌터카와의 중복 상장 문제가 해소됨에 따라 사업형 투자회사로서의 기업가치 향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K렌터카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여 궁극적으로 양사 모두의 기업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주주를 비롯한 이해관계자들에게 호응을 얻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