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기술 실증도시'로 변신한 서울…사업화까지 총 59억 지원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8.16 13:44
글자크기
북한산, 관악산 등에서 진행된 산불재난 관리 AI기반 드론자동운영 시스템 사업 실증 현장/사진제공=서울시북한산, 관악산 등에서 진행된 산불재난 관리 AI기반 드론자동운영 시스템 사업 실증 현장/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전역이 혁신기술을 위한 테스트베드가 된다.

16일 시는 하반기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에 참여할 기업을 17일부터 30일간 모집한다고 밝혔다.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업화와 시장 선점을 위한 '현장 테스트(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서울시, 자치구, 대학 등 서울 전역을 테스트베드로 제공하고 제품사업화를 위한 사업비 최대 4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업은 혁신기술이 실제 현장에서 잘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서울시는 행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을 발굴한다.

시는 최대 1년간의 실증을 성공리에 마친 기업에 대해서는 국내외 판로개척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 명의의 '실증확인서(레퍼런스)'를 발급한다. 혁신기술의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해 국내외 전시회 참가, 지식재산권, 마케팅, 투자 분야의 후속지원도 이뤄진다.



이번 모집의 총 지원규모는 59억원이다. 필요한 행정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실증을 거칠 수 있도록 서울시, 자치구, 대학 등으로부터 40여 건의 수요과제를 사전에 발굴해 공개했다.

수요과제 외에도 기업이 자유롭게 과제를 제안할 수 있다. 시제품을 설치할 수 있을 정도인 기술성숙도 6단계 이상의 인공지능(AI), 로봇, 핀테크, 디지털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핵심기술이 적용된 과제가 대상이다.

아울러 '동행·매력 특별시 서울' 시정가치에 맞게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돌봄로봇 테스트베드' 공모도 함께 진행한다. 서울의료원, 어린이병원 등을 대상으로 상·하지재활, 식사보조, 정서지원 등 돌봄로봇 기술을 실증할 기업이 대상이다. 돌봄로봇 분야에만 전체 지원 규모의 30% 이상인 20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2018년부터 총 138개의 혁신기술을 선정해 지하철, 남산터널, 어린이대공원 등 250개 시정 현장에 실증 기회를 제공하고 총 481억원의 실증 비용을 지원했다. 그간 성공적으로 테스트베드를 수행한 우수 기업들은 미국, 영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스위스, 아랍에미리트, 바하마 등 전 세계 39개국 진출에 성공했다. 최근 5년간 138개 기업에서 총 1186억원의 매출이 발생했고, 1549억원의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서울R&D지원센터 누리집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하반기 모집은 17일부터 9월15일까지 30일 동안 진행할 예정이다.

최판규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테스트베드 사업은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자체적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기술 실증을 위해 서울시 전역을 테스트베드로 제공해 혁신기술을 고도화하고 사업화 속도를 가속화하는 사업"이라며 "혁신기술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의 혁신으로 이어지고 궁극적으로 서울시민의 삶이 편리하고 안전해지도록 '테스트베드 서울'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