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치솟는다"…아파트 핵심재료 '이것' 폭등 조짐에 건설현장 비상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08.17 05:30
글자크기
"집값 치솟는다"…아파트 핵심재료 '이것' 폭등 조짐에 건설현장 비상


국내 주요 건설사들의 레미콘 조달 단가가 최근 2년새 약 25%가 올랐다. 더욱이 레미콘 원재료인 시멘트 가격이 최근 폭등조짐을 보이면서 앞으로 아파트 공사비는 더 치솟을 전망이다.

16일 국내 주요 건설사(GS건설 (16,050원 ▲590 +3.82%), 현대건설 (31,950원 ▼200 -0.62%), DL이앤씨 (33,400원 ▲1,250 +3.89%), 삼성물산 (148,100원 ▼3,000 -1.99%), 대우건설 (3,990원 ▲95 +2.44%), 롯데건설)들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레미콘 평균 매입단가(원/㎥)는 2021년 6만9763원에서 올 상반기 8만7067원으로 24.81% 올랐다.



레미콘은 아파트 시공시 철근과 함께 가장 비중이 높은 원재료다. 예컨대 GS건설의 경우 올 상반기 레미콘 매입액이 2469억원에 달할만큼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건설사들의 부담은 앞으로 더 커질 전망이다. 시멘트 가격이 급격히 오르고 있어서다. 쌍용C&E는 7월 출하분부터 1종 벌크시멘트 가격을 t(톤)당 14.1%(10만4800원→11만9600원) 올렸다. 당초 쌍용C&E가 오는 3분기 말에나 가격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던 레미콘 업계와 건설업계엔 비상등이 켜졌다.



성신양회도 앞서 예고한 14.3% 인상을 조만간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시멘트 업계는 환경설비개선비용이 올라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시멘트 가격 인상은 건설업계에 치명적이다. 시멘트 가격이 지금보다 10% 오르면 건설사의 주택부문 영업이익이 10~14% 줄어들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도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이 최근 발간한 '시멘트 가격 불안정이 공사 재료비에 미치는 파급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시멘트 가격 상승으로 건설사의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 나경연 건산연 경제금융·도시연구실장은 "공사비 추가로 건설업의 비용이 증가하게 되고, 이는 곧 경영상 영업이익률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멘트 가격은 2021년 8월 4800원에서 지난 6월 7400원으로 올랐다. 이 기간에만 54.2% 올랐다. 최근 14% 안팎의 인상분은 반영되지 않은 수치다.

일부 아파트 시공과정에서 철근이 누락된 사태가 일어난 가장 큰 이유도 결국 원재료값 상승이다. 일부 건설사들은 재료값이 올라 '수지'가 맞지 않게 되자 철근 등 재료를 아낀 것이다.

시멘트와 레미콘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더 오른다면 건설사 입장에선 '수지'를 맞추기가 더 어려워진다. 주택사업 리스크가 커지면서 향후 공급부족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미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건축 인허가는 7만7501동으로 지난해 상반기(10만5626동)에 비해 26.6% 줄었다. 특히 수도권(2만6321동)에서 30.5% 줄어 감소폭이 지방(5만1180동, 24.5%)보다 컸다.

올해 상반기 전국 착공 물량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28.7% 줄어든 5만8475동으로 집계됐다. 착공 물량은 수도권(1만8288동, 33.1% 감소)에서 지방(4만187동, 26.5% 감소)보다 하락폭이 컸다. 이 기간 준공된 전국 건축물은 6만6130동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1% 줄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원가가 오르면 물건값이 오르고, 공급이 줄면 가격이 오르는 게 당연하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