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리텍, 반기 영업이익 42억원…전년比 50%↑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8.16 09:59
글자크기
세기리텍, 반기 영업이익 42억원…전년比 50%↑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세기리텍이 케이피에스 (7,370원 ▼390 -5.03%)의 피인수 이후 첫 분기부터 가파른 실적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3월 케이피에스는 세기리텍 인수전에서 영풍그룹, SM그룹 등을 제치고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세기리텍은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42억원, 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 146% 늘었다. 1분기와 비교해면 매출액은 13%, 영업이익은 255%씩 증가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454억원으로 전년대비 6% 늘었고, 영업이익은 같은기간 50% 증가한 42억2000만원이다. 순이익도 전년대비 46% 증가한 39억7000만원을 달성했다.



특히 세기리텍은 케이피에스로 인수되고 나서 영업이익률이 크게 뛰었다. 전년 반기까지만 해도 6%대를 유지했던 영업이이률이 2분기 들어서면서 9%대로 올라섰다.

김민홍 세기리텍 대표는 "폐배터리에서 경연과 순연을 뽑아내는 생산 수율이 인수 이후 눈에 띄게 향상됐기 때문"이라며 "고도로 숙련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내년초 계획 중인 회전로의 증량 및 증설 이후엔 더욱 빠른 성장세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함께 전기차 리튬배터리(NCM·LFP) 재활용사업에도 진출한 만큼 신사업 분야에서의 시장점유율 확보 경쟁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기리텍은 3분기 중 리튬인산철(LFP) 폐배터리 재활용 연구 및 블랙파우더 생산을 위한 전처리 시설 착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전처리는 폐배터리와 스크랩을 기계적으로 분쇄해 희소금속이 포함된 중간재를 만드는 공정을 말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