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약속한 남궁훈 카카오 前 대표, 상반기 IT 보수킹 '97억원'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3.08.14 19:53
글자크기

남궁훈 전 대표 96.8억…2위는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
NC, 15억 넘는 보수자 5명…김택진 대표 26.3억 챙겨
최수연 네이버 대표 10.4억·홍은택 카카오 대표 6억

지난해 10월,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장애 책임을 지고 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 남궁훈 카카오 전 대표. /사진=뉴스1지난해 10월,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장애 책임을 지고 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 남궁훈 카카오 전 대표. /사진=뉴스1


올해 상반기 IT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챙긴 사람은 남궁훈 카카오 (49,700원 ▼800 -1.58%) 전 대표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궁 전 대표는 스톡옵션으로만 약 94억원을 받았다. 2위는 크래프톤 (217,500원 ▲4,500 +2.11%)의 김창한 대표, 3위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이진수 각자대표다. 최수연 네이버(NAVER (206,000원 ▼2,000 -0.96%)) 대표는 10억4200만원을, 홍은택 카카오 대표는 6억원을 수령했다.



14일 공시된 IT업계 반기보고서를 종합하면 2023년도 상반기 IT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96억8300만원을 받은 남궁 전 대표다. 지난해 10월 대표에서 물러나 총 23만7754주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했고, 94억3200만원의 차익을 거뒀다. 남궁 전 대표는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촉발된 대규모 서비스 장애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남궁 전 대표는 상반기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 상근 고문으로 활동한 급여 2억5000만원도 함께 수령했다. "카카오 주가가 15만원이 될 때까지 연봉과 인센티브를 보류하고 최저임금만 받겠다"고 공언하며 IT업계 연봉 꼴찌를 기록했던 대표 재직 시절과 다른 결과다.



IT업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보수를 챙긴 건 크래프톤의 김창한 대표다. 김 대표는 급여 4억8100만원, 상여 27억9500만원 등 총 32억7600만원을 챙겼다. 김 대표에 이어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각자대표가 26억9300만원을 받았다. 이 대표는 급여 7500만원과 스톡옵션 행사 차익 26억1800만원(6만주)을 챙겼다.

반기마다 연봉킹으로 주목받았던 김택진 엔씨소프트 (281,000원 ▲19,000 +7.25%) 대표는 올해 IT업계 연봉 4위를 기록했다. 김 대표는 총 26억3600만원을 챙겼는데, 이 중 급여가 12억8000만원, 상여가 13억5000만원이다. 상여에는 단기성과 인센티브 3억5000만원, 리니지W 개발 및 상용화 기여 관련 특별 장기기여 인센티브 10억원이 포함됐다.

엔씨소프트에는 총 5명의 임원이 15억이 넘는 연봉을 챙겼다. △이성구 부사장(본부장)이 16억5800만원 △최홍영 상무가 16억5800만원 △김택헌 CPO(수석부사장)가 15억2700만원 △박선우 상무(DD)가 15억2700만원이다. 이들은 모두 약 10억원의 리니지W 개발 및 상용화 성과금을 챙겼다.


국내 양대 포털 수장인 네이버의 최수연 대표와 카카오의 홍은택 대표는 각각 10억4200만원, 6억400만원을 챙겼다. 최 대표는 급여 3억원과 상여 7억2000만원을 받았고, 홍 대표는 상여 없이 급여만 받았다.

네이버에서는 기술 부문을 담당하는 글레이스CIC의 이건수 전 대표가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이 전 대표의 보수 12억5900만원에는 퇴직금 4억3500만원과 스톡옵션 3억7400만원이 포함됐다. 창업주인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은) 12억48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에서는 배재현 카카오 CIO(공동체투자총괄대표)가 18억200만원을 받았다. 배 CIO는 급여 1억400만원, 상여금 10억원을 챙기며 카카오 임원 중 유일하게 별도의 기타 특별 상여를 받았다. 해당 상여금은 올 상반기 전략적 목표 달성에 따른 것인데, 에스엠 (85,100원 ▼1,600 -1.85%)(SM)엔터테인먼트 인수 주도 성과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도 컴투스 (50,600원 ▲1,150 +2.33%)의 송병준 의장이 10억2000만원, 넷마블 (57,100원 ▼2,300 -3.87%)의 방준혁 사내이사가 7억3200만원, 데브시스터즈 (47,350원 ▼1,650 -3.37%)의 이지훈 대표가 7억500만원을 받았다. 위메이드 (59,900원 ▲6,300 +11.75%)에서는 박관호 이사회 의장이 8억원을, 장현국 대표가 5억원을 챙겼다. 이들 보수는 모두 상여 없이 급여로 구성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