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이목이 쏠리는 초전도체…관련주도 급등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3.08.02 09:43
글자크기

특징주

초전도체 위에서 자석이 공중부양하고 있는 사진. 이같은 현상은 초전도체의 마이스너 효과에 의해 나타난다. (로체스터 대학 사진 / J. Adam Fenster) 2023.07.28 /뉴스1초전도체 위에서 자석이 공중부양하고 있는 사진. 이같은 현상은 초전도체의 마이스너 효과에 의해 나타난다. (로체스터 대학 사진 / J. Adam Fenster) 2023.07.28 /뉴스1


국내 연구진이 상온·상압에서 전기를 손실 없이 보낼 수 있어 꿈의 물질로 불리는 '초전도체'를 개발했다는 소식에 관련주도 강세를 보인다. 초전도체 물질을 만드는 데 구리 등이 활용돼 동합금 계열 제조업체들이 수혜를 볼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2일 오전 9시31분 기준 초전도체 관련주로 시장에서 인식된 동합금 계열 비철금속 제조업체 대창 (1,520원 ▼104 -6.40%)은 증시에서 전 거래일 대비 241원(17.54%) 오른 1615원에 거래 중이다. 마찬가지로 비철금속 제조업체인 서원 (1,315원 ▼44 -3.24%)은 248원(18.87%) 오른 1562원에 국일신동 (2,480원 ▼65 -2.55%)은 250원(8.79%) 오른 309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구산업 (6,060원 ▼510 -7.76%)은 520원(9.47%) 오른 6010원에 희토류 관련주 티플랙스 (2,685원 ▼60 -2.19%)는 390원(9.96%) 오른 4305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달 22일 이석배 퀀텀에너지연구소(고려대 창업기업) 대표를 포함한 연구팀은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아카이브(arXiv)'에 상온과 상압에서 전류가 저항 없이 흐를 수 있는 초전도성을 갖는 물질을 세계 최초로 만들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납과 구리, 인회석(인산염 광물 일종)을 사용해 새로운 결정 구조인 'LK-99'를 발견했다고 알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