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인바이츠, 판교 건물 3개층 매각…"임상개발 재원 마련"

머니투데이 박미리 기자 2023.07.25 09:59
글자크기

매각금액 349억원…"유증없이 신약개발 목표"

CG인바이츠(구 크리스탈지노믹스 (3,655원 0.00%))는 경기도 분당구 판교에 위치한 본사 건물 3개층을 매각했다고 25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약 349억원이다.



CG인바이츠는 중복 부동산을 현금화해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미래를 위한 임상개발 투자재원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9월 서울 마곡 신사옥으로 본사 이전을 앞두면서 유동성 확보, 신규 임상개발 지원을 위해 비핵심 자산을 처분했다.

앞으로도 투자자산 등 비핵심 자산 매각 및 비용 절감을 통해 단기적으로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R&D(연구개발) 성장 재원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단 방침이다. 지난 6월에는 제3자 유상증자를 단행, 58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확보하기도 했다.



특히 CG인바이츠 핵심 사업 영역에 포함되지 않는 자산을 매각해 신약 개발과 임상 가속화에 필요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해당 전략을 통해 약 1300억원 규모의 자산을 확보해 상당 기간 R&D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G인바이츠 관계자는 "비핵심 자산 매각은 자산효율화를 위한 것으로 이번 매각 추진을 통해 창출되는 이익을 통해 단기적으로 재무구조 개선을 꾀하고자 한다"며 "추가 유상증자 없이 신약개발과 임상이 가능한 경영환경 구축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