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내일 尹 대통령 검찰 고발···지난 대선서 허위사실 유포"

머니투데이 오문영 기자 2023.07.24 14:12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하고 있다. 2023.05.02.[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하고 있다. 2023.05.02.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오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장모 최은순씨 사건에 대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주장이다.



송 전 대표는 24일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및 정당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지난 21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장모 최은순 법정구속 만시지탄, 지난 대선 때 윤석열 후보의 거짓말 다시 확인, 다음 주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윤 대통령에 대한 검찰 고발을 예고했었다.



송 전 대표는 당시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장모 사건은 과잉 수사', '억울한 면이 있다', '피해를 준 건 아니다', '사기를 당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며 "자신의 당선을 위해 장모 사건을 덮고 허위의 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에서 낙선한 이재명 후보를 고발·수사·기소한 검찰, 2년 전 전당대회 때 일을 가지고 송영길을 옭아매려고 별건 수사를 벌이는 검찰과 똑같은 논리로 1년 반 전 대선 때 윤석열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도 수사돼야 한다"고 했다.

또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사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태영호 최고위원 녹취록에서 나타난 공천개입 의혹 등(에 대해서도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했다.


송 전 대표는 "대통령은 재직 중 형사상 소추되지 않더라도 공소시효 정지에 불과하므로 검찰이 의지만 있다면 수사는 할 수 있다"며 "대통령직에서 내려오는 순간 반드시 기소돼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원석 검찰총장을 향해 "살아있는 대통령도 수사하고 청와대도 압수수색을 했던 선배 검찰총장 윤석열의 사례를 참고해 검찰총장으로서 존재감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시 송영길 후보 캠프 인사들이 송 전 대표 당선을 위해 불법 정치자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