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맞춰주는 영양제" 알고케어, UBC 연구팀과 맞손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2023.07.21 13:3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광태 알고케어 랩스 연구소장(왼쪽)과 이진무 UBC 연구팀 교수가 협약식에 참석했다/사진=알고케어김광태 알고케어 랩스 연구소장(왼쪽)과 이진무 UBC 연구팀 교수가 협약식에 참석했다/사진=알고케어


헬스케어 스타트업 알고케어가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데이터 애널리틱스 및 인공지능 연구팀(이하 UBC 연구팀)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UBC 연구팀은 AI(인공지능) 기술이 수반하는 경제적, 사회적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 경영정보시스템(MIS) 분야 최고학술지에 논문을 다수 출간했으며 매년 20회 이상 AI 관련 연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과도 AI·빅데이터 관련 공동과제를 진행했다.

알고케어는 AI 기술을 활용해 맞춤형 영양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고케어가 자체 개발한 영양관리 솔루션 'NaaS(Nutrition-as-a-Service, 이하 나스)'는 AI가 △건강검진 기록 △건강설문 △일일 건강상태 확인 등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건강상태를 분석해 영양제를 조합해준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알고케어는 나스를 고도화하고 더욱 정밀한 초개인화 영양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국제 공동 연구개발(R&D) 과제를 발굴하고 데이터 분석 기반 서비스 고도화 전략을 수립하는 등 AI와 데이터 기술을 중심으로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김광태 알고케어 랩스 연구소장은 "사용자가 자신의 건강상태에 맞는 영양제를 정밀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자체 개발 AI가 알고케어 서비스의 핵심"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건강 정보와 라이프로그 데이터를 유기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