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치아이, 폴란드 국영기업과 '원자력·HRSG 사업 협력' MOU 체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7.17 12:44
글자크기
비에이치아이 (10,570원 ▼30 -0.28%)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현지 국영 원자력 기업 'ZKS 페럼(ZKS Ferrum)', 글로벌 에너지 리더기업 'GE'와 각각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비에이치아이는 폴란드 내에서 진행되는 원자력 발전 프로젝트에 기기 공급을 위한 협력 MOU를 ZKA 페럼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폴란드 내 진행되는 원자력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를 위한 현지 파트너를 마련하게 됐다.



복합화력발전에 대해선 GE와 협력하기로 했다. 비에이치아이는 복합화력발전의 필수 핵심 장비인 '배열회수보일러(HRSG)' 글로벌 1위 기업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두 회사는 향후 폴란드내 진행되는 복합화력발전소 입찰에 있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비에이치아이는 EPC(설계·조달·시공)도 담당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복합화력발전과 관련해 GE가 독일 '지멘스', 일본 'MHPS' 등과 함께 글로벌 가스터빈(GT) 및 스팀터빈(ST) 3대 제조사로 알려져 있다"며 "유럽 지역에 한해선 GE와 지멘스가 대부분의 주기기를 공급하고 있는 만큼 향후 우크라이나 재건 시, 비에이치아이의 HRSG 채택 확률이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앞서 비에이치아이는 프랑스 베올리아 그룹과 '열병합발전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양사는 폴란드에 건설하는 열병합발전소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기로 했으며,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참여 방안도 모색하기로 결정했다. 복합화력발전소는 타 발전소 대비 건설 기간이 짧아 신속한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비에이치아이 관계자는 "대업무협약을 체결한 파트너 기업들과 긴밀히 협업해 나가, 폴란드 내 진행되는 여러 원자력 및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의 수주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