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동서, 건설부문 가치 하락 불가피..목표가 17% ↓-NH證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23.07.17 08:16
글자크기
아이에스동서 로고아이에스동서 로고


NH투자증권은 17일 아이에스동서 (26,700원 ▼950 -3.44%)에 대해 폐배터리로 주택사업을 방어하고는 있지만 업황이 어려워 건설부문 가치 하락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하되, 목표주가를 4만5000원으로 종전보다 17% 하향했다.



아이에스동서는 2019년 인선이엔티 인수로 인선모터스까지 품으며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 진출했다. 원재료 확보(인선모터스)부터 전처리(아이에스 비엠솔루션), 후처리(아이에스 티엠씨)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완성했다.

이민재 연구원은 "아이에스TMC는 폐배터리 설비에 신규 투자 확대로 성장이 예상된다"며 "아이에스동서는 진행 중인 자체사업의 분양을 대부분 마무리해 부동산 업황 영향을 최소화했고 분양수익도 누릴 수 있어 이익률 훼손 정도는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경산 중산과 같은 신규 자체사업 현장이 연기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건설 부문에서의 이익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고, 인선이엔티 등 자회사 주가 하락 영향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내린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