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제46회 제주포럼 개막...'대전환 시대' 기업 미래 모색

머니투데이 제주=임동욱 기자 2023.07.12 17:40
글자크기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2일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6회 제주포럼' 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2일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6회 제주포럼' 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국 경제와 우리 기업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전국의 기업인들이 제주에 모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2일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제46회 제주포럼'의 막을 올렸다. 7월12일부터 15일까지 3박4일로 열리는 대한상의 제주포럼은 1974년 시작된 경제계 최초·최대 하계포럼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심재선 인천상의 회장,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 이윤철 울산상의 회장 등 상의 회장단과 이형희 SK 커뮤니케이션위원장, 손재선 DI동일 대표, 이찬의 삼천리 대표, 이상수 STX엔진 대표, 백진기 한독 대표,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 박세종 상신브레이크 대표, 김일환 금복주 대표, 윤홍식 대성에너지 대표 등 전국의 대중소기업인 550여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부산 엑스포 유치는 대한민국이 전 세계의 시장과 인연을 맺는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에 의존했던 것을 분산시킬 수 있고, 이는 경제안보의 중요한 또 하나의 개념"이라고 말했다.



첫 강연은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맡았다. 추 부총리는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 강연을 통해 한국 경제가 처한 상황을 진단하고 경제의 조속한 반등과 성장 활로를 찾기 위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포럼 둘째날(13일)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기후위기, 온실가스 감축 압박 속에 탄소중립과 녹색성장의 기회를 만들기 위한'정부의 환경정책 방향'을 소개한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과 김성훈 홍콩과기대 교수는 인공지능(AI)이 우리사회 전반에 끼칠 영향과 기업이 준비해야 할 과제에 대한 혜안을 들려준다.

포럼 3일째(14일)에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글로벌 경제동향과 기업의 대응방안을,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가 글로벌 경제패권의 대이동 속에서 승자가 되기 위한 한국의 국가전략을 각각 제시한다.


또 이번 제주포럼이 새롭게 마련한 '경영 토크쇼'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직접 나선다. 송재용 서울대 교수(진행), AI반도체 스타트업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 기업문화 전문가 김영훈 대학내일 대표와 함께 '대전환의 시대, 우리 기업은 어떻게 미래를 준비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마지막날(15일)에는 한동훈 법무부장관이'경제성장을 이끄는 법무행정과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K패션의 세계화'를 이끌고 있는 김창수 F&F 회장이 성공경영의 스토리를 들려준다.

이번 제주포럼 기간 중에 대한상의 ERT(신기업가정신협의회)와 제주상의가 함께 하는'해양환경 정화'행사도 진행된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양문석 제주상의 회장과 제주은행 등 제주상의 회원기업, 제주포럼 참가자 등 50여명이 표선해변에서 해변 쓰레기를 수거하며 환경의 의미를 되새기는 플로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올해 대한상의 제주포럼은 기업인들이 급변하는 경제환경에 대응할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각계 최고 연사의 강연과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며 "제주포럼을 통해 최고경영자들이 인사이트를 얻고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