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년간 CEO→스타트업 '인턴'...59세 '벤처 1세대'의 인생 2막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7.07 08:46
글자크기

[인터뷰] 장영승 에피카 CSO(전 서울경제진흥원(SBA) 대표)

장영승 에피카 CSO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장영승 에피카 CSO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인턴 첫 출근날, 아침 7시에 사무실에 도착했어요. 다들 제 이름을 검색해보며 '쑥덕쑥덕' 거렸죠. 처음부터 '아빠뻘'인 저에게 일을 시키긴 어려우니 제가 알아서 청소하고 분리수거하는 일부터 한 거 같아요."



전 서울산업진흥원(SBA, 현 서울경제진흥원) 대표직을 내려놓고 스타트업 인턴으로 재취업한 장영승 에피카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인턴 첫 출근날을 회상하며 이같이 말했다.

장영승 CSO(59)는 1990년 나눔기술을 창업한 1세대 벤처창업가다. 이후 도레미레코드 대표, 캔들미디어 대표를 거쳐 2018년부터 SBA 대표를 맡았다. 국내 중소기업 제품의 글로벌 진출을 이끄는 브랜드 '서울메이드(Seoul Made)' 등 수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21년 SBA를 떠난 후 몇 달간 자전거 여행을 떠나더니 스타트업에 인턴으로 재취업해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올 6월부터 인턴으로 일했던 스타트업 에피카에서 영입 제안을 받고 CSO로 합류했다. 에피카는 시승과 AS 등 자동차 판매 과정을 디지털로 자동화해 자동차 유통 과정을 효율화하고 판매율을 높이는 스타트업이다. 에피카의 서비스를 도입한 대표적 기업으로는 BMW코리아와 BMW의 공식 딜러 7개사가 있다.

31년간 CEO→스타트업 '인턴'...59세 '벤처 1세대'의 인생 2막
영화 '인턴'처럼 SBA 퇴직 후 2년간 스타트업 인턴 생활
장 CSO가 인턴시절 정부과제제안서 작성을 위해 휴일에도 일하고 있는 사진/사진제공=장영승 CSO 페이스북장 CSO가 인턴시절 정부과제제안서 작성을 위해 휴일에도 일하고 있는 사진/사진제공=장영승 CSO 페이스북
장영승 CSO는 2021년부터 2년간 3곳의 스타트업에서 인턴을 했다. SBA 퇴직 후, 대학교수나 기업의 고문 등 다양한 곳에서 제의가 왔지만 거절했다. 직책만 있는 고문보다는 밑바닥에서 시작해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회사에 자연스럽게 녹여내고 싶어서다.

그는 "SBA 퇴임 후 페이스북에 영화 '인턴'의 로버트 드니로처럼 스타트업 인턴을 하고 싶다는 글을 올리자 여러 곳에서 연락이 왔다"며 "후배 창업가에게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할 수 있겠다 싶은 회사에 지원해 2~3번의 인터뷰를 거쳐 인턴으로 채용됐다"고 밝혔다.


장 CSO의 출근시간은 7시. 인턴 시절 밤새 정부지원과제 제안서를 작성하기도 했다. 그는 아래한글이나 파워포인트 등 문서작업 툴을 다루는 데에 능숙하다고 자신했다. 장 CSO는 "최근 에피카의 베트남 출장도 인턴시절 정부지원 해외진출 프로그램에 지원해 합격한 것"이라며 "밤새 야근한 일상을 페이스북에 올리니 다들 놀라워했지만 당연한 인턴의 업무"라고 말했다.

자식뻘 청년들로 구성된 스타트업에서 최연장자인 장 CSO는 '영(young)'님으로 불렸다. 직원들과 친해지는데 2~3개월은 걸렸지만, 나중엔 사옥 옥상에서 바비큐 파티를 밤새 여는 '인싸'가 됐다.

오히려 젊은 친구로부터 더 많이 배웠다고도 했다. 장 CSO는 "스타트업이라는 단어도 없던 시기에 창업한 저와 달리 요즘 젊은 친구들은 글로벌한 관점을 갖고 있다"며 "'안 되면 말고'였던 과거 경영방식에서 이제는 '이것만큼은 꼭 해낸다'는 명확한 목표의식과 책임감을 갖고 일한다. 예측가능성이 훨씬 더 높은 셈"이라고 말했다.

모빌리티 스타트업 '에피카' 합류…"3년 내 상장 목표"
에피카에서 새로운 출발을 한 장 CSO는 회사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과 글로벌 진출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최근엔 에피카가 개발한 딜러사 업무관리 솔루션(DMS, Dealer Management Solution)을 베트남에 적용할 방안을 현지 업체와 논의 중이다.

애피카는 DMS 사업 영역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서 서울 강남구 논현동으로 사옥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건물 1층은 시승차를 픽업하는 허브로 사용할 계획이다. 또, 고객들이 대기시간을 보낼 수 있는 카페나 브랜드사 쇼룸, 비건식당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장 CSO는 "에피카의 B2B(기업간 거래) 중심인 소프트웨어 사업모델을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B2BC(기업 대 기업+기업과 소비자 거래) 등으로 영역을 넓힐 계획"이라며 "미국, 아시아 등 해외진출과 3년내 상장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