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부토건, 대규모 자금 유치 성공 "우크라이나 재건 등 신규사업 속도"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7.04 14:07
글자크기
삼부토건 (2,545원 ▼50 -1.93%)은 약 250억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 대금 및 약300억 규모의 전환사채 대금의 납입이 완료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보통주는 총 658만5879주이며 주당 발행가액은 3796원이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이번달 24일이다.

유상증자 전 최대주주인 디와이디가 보유하고 있는 삼부토건 주식수는 총 1000만주 였으나, 이번 증자를 통해 디와이디의 지분율은 8.12%로 늘어나게 되었다.



삼부토건은 이번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재무구조 개선 및 신규사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부토건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하여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할 자금을 추가로 확보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현재 추진중인 사업들에 대해서도 박차를 가하게 되었고, 우크라이나 재건 관련 사업들도 현지 도시 및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접촉하면서 협의를 해 나가고 있다" 고 말했다.

한편, 삼부토건은 최근 폴란드에서 실시한 우크라이나 재건과 관련하여 코노토프(Konotop)시, 마리우폴(Mariupol)시, 이르핀(Irpin)시와 포괄적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르비우(Lviv) 스마트시티 4.0 프로젝트 참여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고 밝힌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