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넷, 'KS표준 LFP 배터리팩' 개발 중 "안정성·수명 뛰어나"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7.03 17:11
글자크기
파워넷 (2,690원 ▼10 -0.37%)은 정부의 배터리 관련 실증 사업 참여를 목표로 중국 LFP(리튬인산철) 셀 전문기업인 CEL과 협업해 배터리팩 모듈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산업의 친환경 전환 대응 및 국내 전기 이륜차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기 이륜차 공유스테이션(배터리 교환사용 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파워넷은 이번 사업의 참여를 위해 국내 최초로 'LFP를 적용한 표준형 배터리팩'을 개발 중이다.



파워넷은 시장에서 통용되고 있는 Li-ion(리튬이온)이 아닌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적용하고 지난해 제정된 '교환형 배터리의 국가표준 의무화'에 따른 KS인증 취득을 통해 차별화된 표준 제품으로 시장 확대를 통한 지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파워넷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 중인 제품은 에너지 밀도가 낮다는 리튬인산철의 단점을 극복해 리튬이온과 동일한 용량과 크기의 표준형 셀을 적용한 배터리팩으로 기존 시장제품보다 안정성, 수명, 가격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한 성능의 제품이 될 것"이라며 "KS인증까지 완료할 경우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이번 개발품 외에도 이동식 가전용 배터리 전원장치 등의 개발도 함께 병행하고 있어 올해 수립된 중장기 로드맵 구상에 따라 배터리 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지속적인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함께 차세대 전력반도체(GaN)를 적용한 제품개발 등 친환경 사업을 통해 ESG를 실천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