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LX와 디지털트윈 구축 및 글로벌 진출 협력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3.07.03 13:34
글자크기
3일 네이버랩스-네이버클라우드-LX 해외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왼쪽부터) 김준범 네이버클라우드 상무, 백종윤 네이버랩스 부문장,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정책 대표, LX한국국토정보공사 김정렬 사장, 최송욱 본부장, 박춘수 실장, 최종묵 처장 / 사진제공=네이버클라우드3일 네이버랩스-네이버클라우드-LX 해외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왼쪽부터) 김준범 네이버클라우드 상무, 백종윤 네이버랩스 부문장,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정책 대표, LX한국국토정보공사 김정렬 사장, 최송욱 본부장, 박춘수 실장, 최종묵 처장 / 사진제공=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 LX한국국토정보공사가 디지털 트윈 기술의 해외 진출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 LX공사는 3일 경기 성남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해외 디지털트윈 구축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채선주 네이버(NAVER (179,500원 ▼3,300 -1.81%)) 대외·ESG 정책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김정렬 LX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등이 이날 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 LX공사는 각사의 기술과 노하우를 융합해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가능한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하고 지속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공간정보 관련 신사업 발굴·추진도 함께 진행한다.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는 항공사진과 AI(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해 비용·시간 효율적으로 도시 단위의 디지털트윈을 구축하는 기술인 'ALIKE' 솔루션을 자체 개발, 국내외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디지털트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고 국내서도 국립중앙박물관 등 다양한 디지털트윈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디지털트윈 국토 플랫폼 전문 지원기관'으로 지정된 LDX 공사도 다양한 도시·국토 관련 문제해결에 특화된 디지털트윈 기반 LX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상무는 "이번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비롯해, 하이퍼클로바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와 앞선 기술들이 안정성과 보안성이 높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수많은 고객과 만나고 있다"며 "LX공사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글로벌 활용 사례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부문장도 "네이버가 자체 구축한 독보적인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글로벌 활용 사례를 만들고 다양한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스마트시티 플랫폼 생태계 구축의 기반이 되는 디지털트윈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