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루메드,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임상연구 순항…AI 수술 로봇 접목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7.03 08:43
글자크기
셀루메드 (1,625원 ▼41 -2.46%)는 자체 개발한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전치환술(PSI)'에 대한 주요 대학병원들의 임상연구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돼 논문화를 준비 중이며, AI(인공지능) 로봇 수술 소프트웨어 접목을 위한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셀루메드,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임상연구 순항…AI 수술 로봇 접목


인공관절 수술은 손상된 연골과 뼈를 정교하게 깎고 환자에게 적합한 인공관절을 정확하게 삽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존에는 집도의의 술기에만 전적으로 의존했으나, 로봇 수술에서는 사전에 환자의 CT 데이터를 이용해 맞춤형으로 수술을 검토하기 때문에 정확도를 높일 수 있으며, 부작용이 거의 없고 환자의 회복도 빠르다.



셀루메드 관계자는 "최근 '큐렉소' 인공관절 수술 로봇 '큐비스-조인트'에 자체 개발한 고정형(Fixed-Type)·이동형(Mobile-Type) 인공관절을 접목시켜 로봇 수술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를 활용한 수술 케이스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며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제주대병원, 명지병원과 지역을 대표하는 일부 전문병원에서 700케이스 이상의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셀루메드는 환자맞춤형 인공관절 전치환술(PSI)에 관한 4개의 특허 등록도 완료해 이 분야의 시장 경쟁력과 주도권을 확보하고 있다"며 "해당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고 적용을 확대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셀루메드는 최근 서울대학교병원 노두현 교수가 설립한 '코넥티브'와 전략적 제휴 계약을 체결했으며, AI 및 빅데이터에 기반한 3차원 인공관절 수술전(前) 설계 시스템의 연구개발과 3세대 인공관절 수술 로봇의 연구개발에 상호 협력해 나가고 있다.

코넥티브는 지난달 정부 주관하는 '딥테스크 팁스(TIPS)'에 선정돼 15억원 상당의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는다. 딥테스크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술력이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해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관계자는 "국내 주요기업들이 근골격계 의료로봇 수술 및 솔루션을 바탕으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하고 있다"며 "셀루메드는 국내 대표 인공관절 업체로 해외 진출 기업들과 협력해 AI 기반 차세대 소프트웨어 개발과 이를 통한 로봇 수술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기존의 PSI 기술을 고도화해 영상 AI 기술을 통한 진단, 광학 기술을 바탕으로 인체 정보의 습득, 로봇 기술을 활용한 치료까지 연계한 의료 시스템 분야로 그 활용도를 넓혀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시장 조사업체인 '마켓츠앤마켓츠(MarketsandMarkets)'에 따르면 전세계 수술용 로봇 시장은 2021년 64억달러(약 9조 1616억원)에서 오는 2026년 144억달러(약 20조 6136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