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에 이차전지 검사까지…실적 성장 전망에 펨트론 급등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3.06.30 10:28
글자크기
반도체에 이차전지 검사까지…실적 성장 전망에 펨트론 급등


정밀공정검사장비 제조업체인 펨트론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고용량 DDR5 메모리 수요 확대에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가 주목받고 있다.

30일 오전 10시27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펨트론 (7,290원 ▲20 +0.28%)은 전 거래일 대비 2440원(16.71%) 오른 1만704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규상 하나증권 연구원은 "챗GPT가 일으킨 인공지능(AI) 돌풍으로 고대역폭메모리(HBM)와 고용량 DDR5 메모리에 대한 수요와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3분기부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주요 종합반도체기업(IDM)이 DDR5 대규모 양산체제로 전환할 예정으로, 관련 후공정 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펨트론의 올해 연결 실적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800억원, 영업이익은 87.5% 늘어난 120억원으로 전망한다"며 "SMT 검사장비의 꾸준한 매출이 뒷받침 하는 가운데,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와 2차전지 리드탭 검사장비 수주 증가에 따른 실적 성장을 전망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