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세아 등 컨소시엄 통해 항공기 부품 또 국산화 성공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2023.06.23 09:23
글자크기
KAI·세아 등 컨소시엄 통해 항공기 부품 또 국산화 성공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세아그룹 등과 손잡고 항공기 소재 부품에 대한 추가적 국산화에 성공했다.



KAI는 22일 프랑스 파리에어쇼(Paris Air Show)에서 G280 소재부품 국산화 성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소재 업체와 'With Korea' 컨소시엄을 결성하고 IAI의 G280 날개용 단조품 두 종을 국산화한데 대한 축하 행사다.

컨소시엄(KAI, 세아창원특수강, 세아항공방산소재, 풍산, 한일단조, 삼미금속, C&Lee, KST, Testcor, 대립)은 알루미늄과 타이타늄 등 민항기 소재 부품 국산화를 위한 협의체다. 지난해 12월에 G280용 단조품 2종의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으며 올해 5월 고객사인 IAI로부터 초도품검사(FAI) 승인을 받고 6월 첫 납품을 시작한다.



이번 국산화는 세아창원특수강이 원소재 생산과 전체 공정을 담당했으며 나머지 참여기업들은 단조공정, 특수공정, 자재 시험 등을 분담했다. KAI는 공정기술 개발과 기술지원을 하고 IAI와 G280 항공기 적용을 위한 승인 절차를 주관했다.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소재부품이, 민항기에 투입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이다.

이번 국산화로 사업종료 시까지 최대 20억원 이상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추산된다. 자재주문부터 배송 완료까지 소요되는 리드타임(Lead Time)이 25% 수준으로 대폭 단축된다. KAI는 지금까지 국산 항공기소재부품 총 163종을 국산화했으며, 총 8종을 FA-50, KF-21 등에 적용 중이다.

KAI는 'With Korea' 와 민항기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2025년까지 단조품과 압출재, 베어링 등 항공용 표준품 등을 단계별로 개발한다. 박경은 KAI 기체사업부문장은 "이번 성공을 계기로 공급망 안정과 원가경쟁력 향상을 이뤘다"며 "소재 국산화를 확대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KAI는 2019년 '항공소재개발연합'을 발족했다. KCC, 한스코 등 KAI를 포함하여 총 37개 업체 및 기관과 함께 국산항공기 소재 부품 국산화도 추진 중이다. 1800여 종의 소재와 표준품 중 2030년까지 사용 빈도가 높은 상위 50% 품종(900여 종)을 국산 소재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대체 성공 시 7500여억 원 상당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