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중고차 전략 재정비…수익성 개선 나선다-한국투자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3.06.22 08:24
글자크기
/사진제공=롯데렌터카/사진제공=롯데렌터카


한국투자증권은 롯데렌탈 (31,200원 ▼100 -0.32%)이 올해 1분기 기대 이상의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수익성 개선에 돌입할 것으로 22일 내다봤다. 렌탈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중고차 부문의 재정비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롯데렌탈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3% 성장한 7212억원, 영업이익은 20.8% 증가한 8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각각 2%, 13%씩 상회했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사업부별 매출은 중고차 판매가 22%나 늘었고 오토렌탈도 8% 증가했다"며 "수익성 측면에서 오토렌탈이 돋보였는데, 영업이익률이 9.5% 높아지며 이익을 견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중고차 판매 영업이익률은 19.7%로 2.4% 줄었다. 이와 관련 "중고차 전략도 사장 상황에 맞게 재정비 중"이라며 "현재는 신차를 장기 렌탈한 이후 중고차로 경매시장에 매각하는데, 앞으로 장기 렌탈로 한 번 더 운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고차 시장이 커지면서 중고차 렌탈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롯데렌탈은 수익성이 정상화되고 중고차 매각보다 장기렌탈로의 전환 방식이 차량 수익성을 더 높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