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디지털 엑스레이용 탄소나노튜브 양산 "5만대 돌파"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3.06.15 14:41
글자크기
바텍이 개발한 CNT튜브(왼쪽) 디지털 엑스레이 발생장치로, 기존의 열전자튜브(오른쪽)대비 크기가 작고 경량이며, 엑스레이 노출이 적다./사진제공=바텍바텍이 개발한 CNT튜브(왼쪽) 디지털 엑스레이 발생장치로, 기존의 열전자튜브(오른쪽)대비 크기가 작고 경량이며, 엑스레이 노출이 적다./사진제공=바텍


글로벌 치과용 진단장비 선도기업 바텍 (26,650원 ▼550 -2.02%)은 디지털 엑스레이(X-ray) 촬영 장비의 핵심 부품인 탄소나노튜브 기반 X-ray 튜브(이하 CNT X-ray 튜브)가 누적 양산 대수 5만대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소재로 각광받는 나노기술 기반 디지털 엑스레이 상용화 기업 중, 5만대 양산 기록은 최초라고 바텍은 강조했다.

CNT는 X-ray 촬영 선원을 아날로그 방식(열전자 기반)에서 디지털로 변환한 혁신 기술이다. 'CNT X-ray 튜브(엑스레이 발생장치)'는 필라멘트를 사용하는 기존 아날로그 튜브보다 크기와 무게를 줄여, 초경량 엑스레이 장비에 적용해 고해상도 영상을 획득할 수 있다. X-ray 선량을 디지털로 마이크로 세컨드 단위까지 조절할 수 있어 인체에 노출되는 방사선량도 줄였다. CNT를 소자로 사용한 X-ray는 차세대 디지털 기술로 주목받고 있으나, 양산 기술 난이도가 높아 상용화와 대량 양산에 성공한 기업이 드물다.



바텍은 치과용 디지털 엑스레이 발생 장비에 CNT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2017년 선보인이래 해당 분야 기술을 선도해왔다. CNT를 적용한 치과용 디지털 엑스레이 '이지레이 에어(EzRay Air)'를 개발, FDA, CE 인증을 받아 100여개 국가에 수출해왔다. '이지레이 에어'는 최근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넘어설 정도로 전세계 치과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의료 선진시장인 미국의 경우, 열전자 기반 엑스레이 장비를 사용하던 경쟁사 고객들이 더 높은 가격대의 바텍 제품으로 교체하는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바텍은 안정적인 CNT X-ray 기술을 토대로 의료용은 물론 산업용 X-ray 검사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바텍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2021년 지능형 휴대수하물 보안검색 기술 개발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CNT 기반 디지털 X-ray를 보안검색에 사용한 첫 사례다. 또한 올 상반기에는 반도체 패키징 자동화에 사용하는 '칩 카운팅' 장비 기업을 고객으로 확보하며, CNT X-ray 활용 범위를 넓혔다.



현정훈 바텍 부회장은 "바텍이 디지털 엑스레이 선원·디텍터 양 분야의 기술을 내재화하며 차별적 경쟁력을 갖췄다"며 "CNT X-ray 관련 독보적 기술우위를 바탕으로 치과는 물론 의료, 산업용 검사시장에서도 X -ray 디지털 변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CNT X-ray 튜브를 탑재한 바텍의 디지털 X-ray 발생기기 '이지레이 에어P(EzRay Air P)'/사진제공=바텍CNT X-ray 튜브를 탑재한 바텍의 디지털 X-ray 발생기기 '이지레이 에어P(EzRay Air P)'/사진제공=바텍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