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국 ICT 스타트업 유럽진출 돕는다…'비바텍 2023' 참가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3.06.12 11:39
글자크기
유럽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박람회인 '비바 테크놀로지 2023'(비바텍 2023)에 설치된 한국 전시관./사진제공=KT유럽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박람회인 '비바 테크놀로지 2023'(비바텍 2023)에 설치된 한국 전시관./사진제공=KT


KT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스타트업 박람회 '비바 테크놀로지 2023'(비바텍)에서 국내 ICT(정보통신기술) 혁신 기업 전시를 열고, 이들의 유럽 시장 진출을 돕는다고 12일 밝혔다.



비바텍은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해 온 유럽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박람회로, 130여국에서 1300여개 스타트업을 포함한 8000여개 기업과 13만명의 관람객이 참가한다.

올해 행사는 오는 14~17일 프랑스 파리의 엑스포장에서 열린다. 특히 주최 측에서 '올해의 국가'로 한국을 지정해 우리나라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기술과 솔루션에 현지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메인 행사장 중앙에 'K-스타트업'을 테마로 한국관을 구성했으며, 한국관의 ICT 수출 기업 전시는 KT에서 맡았다. KT는 실질적인 유럽 진출 성과를 위해 통신·미디어 장비부터 AI(인공지능) 솔루션까지 ICT 전 영역을 아우르는 혁신 기업을 엄선해 전시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참가 기업은 클라우드·5G 스몰 셀 특화 기업 '이노와이어리스', 네크워크 장비 전문 기업 '엔와이투스', AI플랫폼 기업 '모레', 광고 자동화 플랫폼 기업 '아드리엘', 광케이블 부품 기업 '선일텔레콤', 광커넥터 및 분배기 제조 기업 '고려오트론', IPTV(인터넷TV) 셋톱박스 기업 '마르시스' 등 총 7개 사다.

조훈 KT SCM전략실장(전무)는 "비바텍은 스타트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에 특화된 글로벌 박람회로 참가 기업들이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KT와 함께 집중적인 준비를 했다"며 "특히 이번 행사에서 올해의 국가로 한국이 지정돼 한국관이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런 분위기를 적극 활용해 유럽 진출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