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계속 두드리는 삼성전자…TV·생활가전 세미나 개최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3.06.09 09:12
글자크기
삼성전자가 중국 베이징에서 '2023 중국 테크 세미나'를 개최해 2023년형 TV와 생활가전 제품들의 신기술을 소개하는 이미지/사진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가 중국 베이징에서 '2023 중국 테크 세미나'를 개최해 2023년형 TV와 생활가전 제품들의 신기술을 소개하는 이미지/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77,700원 ▼700 -0.89%)가 8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간)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2023 중국 테크 세미나'를 열고 2023년 TV와 생활가전 신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자사 TV 핵심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테크 세미나를 전세계 주요 지역에서 2012년부터 개최해왔다.

팬데믹 이후 올해 다시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된 중국 테크 세미나에는 현지 주요 미디어와 거래선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TV 외에도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등 비스포크 생활가전 기술도 함께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2023년형 Neo QLED 8K, 98형 QLED, OLED의 업그레이드된 화질 △강력해진 게이밍 경험 △더 프레임의 매트 디스플레이 △스마트 캘리브레이션 등 TV 신기술을 소개했다.

또 비스포크의 인공지능(AI) 기술도 소개했다.



비스포크 세탁기와 건조기는 △AI 기반으로 세탁물의 양과 오염도 등을 알아서 판단해 세탁·건조를 해주는 'AI 맞춤 세탁'과 'AI 맞춤 건조' △소비자의 사용패턴에 맞춰 코스를 추천해주는 'AI 맞춤추천' 기술을 앞세웠다.

△-23~4℃까지 넓은 온도 대역에서 여러가지 모드로 온도를 설정해 맞춤형으로 보관할 수 있는 기술 △냉장실과 냉동실의 온도 편차를 ±0.5℃로 최소화한 미세 정온 기술 등 냉장고 기술들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2월 독일, 4월 호주에서 테크 세미나를 개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