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바이오 USA서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모색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3.06.05 17:11
글자크기

2010년부터 매년 참가…글로벌 파트너링 및 브랜드 홍보 초점
신규 모달리티 발굴 위한 플랫폼 기술 등 잠재적 파트너 탐색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나흘간 미국 보스턴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2023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 차려진 셀트리온 단독 부스. /사진=셀트리온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나흘간 미국 보스턴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2023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 차려진 셀트리온 단독 부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181,400원 ▼2,000 -1.09%)은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나흘간 미국 보스턴에서 진행되는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 2023)에 참가해 글로벌 파트너링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올해로 30회를 맞은 바이오 USA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 최대 행사 중 하나로, 셀트리온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바이오 USA에 참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영토 확장에 적극 나서고 최상위 제약·바이오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는 한 해로 목표를 설정했다. 이에 파트너링 강화를 통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바이오 USA 기간 중 전시장 내 단독 부스를 설치해 부스 내부에 오픈 미팅 공간과 프라이빗 미팅룸을 마련했다.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의 미팅을 진행하는 한편, 자체 기술 경쟁력과 브랜드 홍보활동에도 나선다.

셀트리온은 후속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을 포함한 신규 모달리티 발굴을 위한 플랫폼 기술과 항체약물접합체, 이중항체 및 항체신약, 마이크로바이옴 등 신약 분야까지 폭넓은 범위에서 해당 기술을 보유한 잠재적 파트너를 탐색하고 향후 공동개발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시밀러 회사를 넘어 신약 개발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자체 개발 경쟁력 강화는 물론 공동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M&A 등 사업 확대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 바이오 USA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의약품 개발 경험과 기술 경쟁력에 시너지를 더할 수 있는 다양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모색하는 데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하반기 유럽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콘퍼런스인 'CPhI(Convention on Pharmaceutical Ingredients) Worldwide 2023'에도 참가해 기업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파트너링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