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와튼스쿨, 카카오에서 한국의 디지털 전환 노하우 배웠다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3.05.26 13:45

글자크기

MBA 과정 연구생 및 교수 40여명, 직접 방문 요청

지난 25일 미국 펜실베니아대 경영대학원인 와튼스쿨의 MBA 과정 연구생과 교수 40여명이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오피스를 방문했다. /사진=카카오지난 25일 미국 펜실베니아대 경영대학원인 와튼스쿨의 MBA 과정 연구생과 교수 40여명이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오피스를 방문했다. /사진=카카오


미국 명문 대학원으로 손꼽히는 와튼스쿨의 교수와 연구생들이 한국의 디지털 생태계를 연구하기 위해 카카오 (57,400원 ▲300 +0.53%)를 찾았다.



카카오는 지난 25일 미국 펜실베니아 경영대학원인 와튼스쿨의 MBA 과정 연구생과 교수 40여명이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오피스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MBA 주요 과정 중 하나인 글로벌 몰입 프로그램(GIP)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와튼 스쿨은 세계 시장에서 산업·문화적으로 경쟁력을 확대하고 있는 한국을 연구 국가로 삼았다. 와튼 스쿨 MBA 과정은 카카오의 IT 혁신 사례와 글로벌 사업 전략을 통해 한국의 디지털 생태계 전환 사례를 연구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와튼스쿨 측에서 먼저 직접 방문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이날 카카오톡으로 시작해 커머스·테크핀·모빌리티·헬스케어·AI(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모바일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한 노하우를 소개했다. 동시에 웹툰·K-PO· 게임 등 한국의 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카카오의 글로벌 사업 비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설명회에서는 와튼스쿨 학생들과의 토의도 이어졌다. 이날 설명회에 참가한 섀넌 줄리안 씨는 "미국 빅테크 기업들의 경우 기업마다 전문적으로 다루는 버티컬 플랫폼들이 나누어져 있지만, 카카오는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금융·커머스·모빌리티 등 다양한 영역들을 연결해 시너지를 극대화한 점이 놀랍다"고 했다.



오승연 와튼스쿨 교수는 "작은 스타트업이었던 카카오가 한국 사회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화를 이끌며 글로벌 빅테크 수준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된 도전과 혁신 정신이 인상적"이라며 "카카오의 성장 방식이 우리 학생들에게 큰 귀감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와튼스쿨과 글로벌 IT 산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한국이 세계 시장에서 디지털 강국으로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카카오도 IT 생태계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모바일 혁신을 이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