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차트]'토익 한일전' 韓 압승, 세계 13등·亞 4등…일본은?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3.05.27 05:15
글자크기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한국인의 평균 토익 점수가 전 세계 13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 4번째로 높다.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한국인의 평균 토익 점수가 전 세계 13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 4번째로 높다.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한국인의 평균 토익 점수가 세계 41개국 중 13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 4번째로 높다.



최근 YBM 산하 한국 토익(TOEIC)위원회는 지난해 기준 전 세계 토익 시행국가들의 응시자 평균 점수를 공개했다.

우리나라의 평균 성적은 675점으로(990점 만점) 성적 분석 대상 41개국 중 브라질과 함께 공동 13위다. 아시아 국가 순위로는 4위다.



점수는 전년(2021년) 점수인 679점 대비 4점 하락했다. 반면 순위는 대상 국가 중 8단계(2021년·21위) 상승, 아시아 국가에서는 2단계(2021년·6위) 상승한 것이다.

전 세계 토익 평균 성적은 독일이 823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레바논(804점) △이탈리아(773점) △벨기에(771점) △필리핀·스페인(749점) 순이었다.

일본은 561점으로 부르키나파소와 함께 공동 28위, 중국은 548점으로 34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 상위권은 △레바논(804점) △필리핀(749점) △요르단(686점) △대한민국(675점) △미얀마(668점) 순으로 1~5위를 구성했다.

한편 토익은 전 세계 160여개국, 1만4000여개 기업 및 기관에서 채용·인사고과 및 직원의 영어 역량 강화 등에 활용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