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국수자원공사 디지털트윈 만든다

머니투데이 최우영 기자 2023.05.24 14:00
글자크기
네이버, 한국수자원공사 디지털트윈 만든다


네이버(NAVER (180,100원 ▼800 -0.44%)) 계열사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가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손잡고 물관리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트윈 서비스 구축에 협력한다고 24일 밝혔다. 3사는 24일 오전 경기 판교 네이버 1784에서 '디지털 트윈 기술의 물관리 적용 분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사 전문 영역의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해 국내외 다양한 사업 기회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트윈 개발 솔루션인 '어라이크(ALIKE)'를 활용, 3D 모델을 통해 실제 도시와 똑같은 환경에서 가상 시뮬레이션을 실행해 문제를 분석하고 재난을 예측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디지털 트윈 서비스의 인프라 컨설팅, 구축 및 운영에 걸친 전 과정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K-water는 지난 50여년간 축척한 물관리 경험과 지난 1월 '2023 CES'에서 각광받은 디지털 트윈 물관리 플랫폼 Digital Garam+ 개발 경험을 공유한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디지털 트윈 기반의 국가 디지털 전환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한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는 홍수와 같은 재난 상황을 분석 및 예측하기 위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IT 기술을 접목해 보다 고도화된 서비스 구축을 지원한다. 또 K-water는 공공기관으로서 정부 중점 정책인 국내 민간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 기여하는 등 서로 윈-윈하는 협력 체계가 될 전망이다.

정경윤 K-water 부사장은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극한 호우 등의 증가로 물관리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4차 산업 시대에 맞춰 K-water에서는 디지털 트윈 등 첨단 기술을 물관리 분야에 더욱 적극적으로 도입해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한층 더 보호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팀네이버가 보유한 AI 기술과 다양한 서비스들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이미 수많은 고객들에게 제공되고 있다"며 "3사는 이번 물관리 플랫폼 구축에 협력해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시티 구축에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윤 네이버랩스 부문장은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파트너들로부터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들에 대한 제안 및 협력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K-water와의 디지털 물관리 협력을 비롯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최고 수준의 IT 기술을 세계로 알리고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