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도이치모터스와 손잡고 자동차대출 상품 만든다

머니투데이 김도엽 기자 2023.05.24 09:11
글자크기
지난 23일 도이치모터스 성수통합센터. 도이치모터스 권혁민 대표, 케이뱅크 서호성 은행장, 차란차 박창우 대표(왼쪽부터 순서대로)가 업무제휴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케이뱅크지난 23일 도이치모터스 성수통합센터. 도이치모터스 권혁민 대표, 케이뱅크 서호성 은행장, 차란차 박창우 대표(왼쪽부터 순서대로)가 업무제휴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 최초로 자동차대출을 내놓는다.

케이뱅크는 도이치모터스·차란차와 함께 '자동차금융 혁신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도이치모터스는 BMW와 MINI 등을 수입·판매하는 자동차 전문기업이며, 차란차는 온라인 중고차 매매 플랫폼으로 도이치모터스의 자회사다.

이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자동차를 연계하는 혁신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우선 3사는 자동차대출 원스톱 프로세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케이뱅크 앱과 차란차 앱을 연계해 중고차 조회부터 구매를 위한 자동차대출 실행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서비스를 연내 출시한다. 이를 통해 비대면-원스톱의 편리함은 물론 낮은 대출금리 혜택까지 제공한다.



케이뱅크는 자동차대출의 첫 단계로 자동차대출 대환상품을 인터넷은행 최초로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며, 연내에는 대출 커버리지를 구입자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동차대출은 카드사 등 2금융권의 주요 상품으로 여겨졌지만,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 중 처음으로 자동차대출 시장에 진출하게 되면서 새로운 시장이 열리게 됐다. 3사는 비대면 금융혁신을 선도하는 인터넷은행과 국내 수입차 업계 대표기업들이 손을 맞잡은 만큼 금융의 디지털혁신이 자동차금융 영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케이뱅크가 아파트담보대출 출시로 비대면 혁신을 주도한 것처럼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자동차금융의 또 다른 비대면 혁신을 이끌어 낼 것"이라며 "3사의 역량과 전문성을 모아 고객이 실질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혁신서비스를 빠른 시일 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권혁민 도이치모터스 대표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혁신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도이치오토모빌 그룹의 지향점에 부합하는 좋은 협업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신차 뿐만 아니라 중고차에서도 차란차 플랫폼을 통해 좀 더 안전하고 합리적인 고객중심의 자동차 금융상품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