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IR실 신설…"시총 23조원 목표 조기에 달성할 것"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3.05.18 10:52
글자크기
포스코인터, IR실 신설…"시총 23조원 목표 조기에 달성할 것"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오는 22일부터 기존 기획지원본부 산하의 IR(기업설명) 부서를 실 조직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8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기업가치 대비 저평가된 현재가치를 끌어올리고 주주친화 경영을 기업 규모에 맞게 강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포스코에너지 통합 이후 향상된 성장 잠재성을 기반으로 '친환경 종합사업회사'로서 기업가치를 시장에서 제대로 인정받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초대 IR실장에는 정인철 상무를 낙점했다. 정 상무는 서울반도체와 차바이오텍 등에서 IR 담당 임원을 맡아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 서울바이오시스의 기업공개(IPO)를 수행하며 기업가치 제고 활동과 재무 분야 등에서 성과를 내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신설한 IR실을 주축으로 IR 활동을 전방위로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식량, 구동모터코아 등 핵심 사업의 성장전략과 목표를 소개하는 '밸류데이'를 운영하고, '애널리스트데이'도 상시로 열어 경영층과 투자자와의 소통을 적극 확대한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의 '중기 주주환원정책'을 수립하고 투자자에게 공표해 주주가치 제고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디지털 소통도 강화한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IR 특화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일반 투자자들이 회사의 핵심사업 현황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IR조직 강화를 통해 다양한 투자자들에게 회사의 향상된 경쟁력과 미래 성장잠재력을 효과적으로 소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회사가 지난 통합 비전 선포식에서 목표로 제시한 '시가총액 23조원 달성'을 조기에 이뤄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오는 31일부로 MSCI(모건스탠리 캐피탈 인터내셔널) 한국지수에 편입될 예정이다. MSCI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방향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주가지수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외국인 지분율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