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주한 국방무관단 방위산업 발전 모색

머니투데이 창원=노수윤 기자 2023.05.02 18:00
글자크기

산업 현장서 협력 간담회…글로벌 방산 네트위크 구축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주한 국방무관단을 초청해 안보산업 현장 견학을 하고 방산기업 협력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주한 국방무관단을 초청해 안보산업 현장 견학을 하고 방산기업 협력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경남 창원특례시가 2일 주한 국방무관단을 초청해 안보산업 현장 견학 및 대중소 방산기업 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공동으로 개최했고 32개국 36명의 주한 국방무관과 가족 등 70여 명이 참여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이며 오는 3일까지 개최한다.

주한 국방무관단은 이날 방산 체계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로템을 방문했다. 오는 3일에는 협신하이드로릭, 티아이씨, 한성에스앤아이, 범한산업, 영풍전자, SNT다이내믹스를 방문해 창원의 방위산업 인프라와 K-방산 기술력을 살펴본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는 주한 국방무관, 방산 체계기업과 강소 중소기업 임직원 등 150여 명이 참여했다. △창원특례시 방위산업 역량 및 방산기업 소개 △방위산업 발전 계획 △글로벌 방위산업 동향 및 협력방안 논의 △방산 중소기업-국외무관단 네트워킹을 중심으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창원특례시는 이번 행사를 주한 국방무관단과 자체 브랜드화가 가능한 창원지역 방산기업 간의 관계 형성을 통해 잠재적 글로벌 방산 수출 파트너십을 확보하고 방위산업 역량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창원국가산단 50주년을 맞아 산단을 ICT기술을 융합한 선진 스마트 제조공정으로 빠르게 전환해 창원을 세계적인 방산도시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