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루메드, BYD와 본계약 체결…전기차 등 교체형 이차전지 플랫폼 확대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5.02 14:10
글자크기
셀루메드 (1,852원 ▲7 +0.38%)가 글로벌 1위 전기차 업체인 BYD와 이륜차에 이어 전기차 및 선박 등 교체형 이차전지 플랫폼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할 예정이다.



셀루메드, BYD와 본계약 체결…전기차 등 교체형 이차전지 플랫폼 확대


셀루메드는 글로벌 기업 BYD와 지난주 체결한 전기이륜차 및 교체형 배터리팩의 제품개발 및 독점 공급에 대한 본계약에 따라 본격적인 관련 제품의 개발 및 동남아를 포함한 글로벌 독점판매를 위한 유통준비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이차전지 사업과 관련한 본계약 체결에 대한 시장의 불확실성이 해소됐을 뿐 아니라 BYD와 협력관계도 본궤도에 올라 가시적인 사업성과가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본계약은 글로벌 경쟁력뿐 아니라 독점판매권까지 확보한 의미 있는 계약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주식시장의 불안정성과 불신 때문에 회사의 가치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해 안타깝다"라며 "신속한 사업 전개 및 성과를 통해 실적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업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것" 이라고 설명했다.

셀루메드는 2021년 교체형 이차전지 배터리 플랫폼 사업을 회사의 신규 성장동력으로 결정하고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오랜 시간 준비해 왔다.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핵심 특허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BYD을 포함한 국내외 파트너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지난해말 정부는 세계 최초로 전기이륜차 교체형 배터리에 대한 국가표준을 제정해 국내 시장확대를 위한 제도적 발판을 마련했다. 최근에는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확산을 위해 보조금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국내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을 위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서울시를 비롯한 전국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난달부터 전기이륜차 확대를 위한 보조금신청을 받고 있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차체만 구매하고 배터리 공유서비스를 활용하는 경우 60%정도의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강용주 셀루메드 부사장은 "국내 교체형 이차전지 배터리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각 분야의 대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축해 발빠른 대응을 해 나갈 계획"이라며 "배터리 양산 공장 및 설비 구축을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의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셀루메드는 전기이륜차를 시작으로 향후 개조 전기차, 선박, 드론에 이르기까지 교체형 2차전지 플랫폼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국내 교체형 전기이륜차 시장을 선점한 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해 굴지의 현지 업체와 협의중에 있으며, 빠른 시일내에 업무협약(MOU) 체결할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