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떠난 제약·바이오…경영진 대거 물갈이 진행중

머니투데이 박미리 기자 2023.04.28 13:57
글자크기

제일바이오, 2세 단독 경영체제로
파나진, 소액주주 분쟁 후 대표 교체
크리스탈지노, 소유와 경영 분리 실현

제일바이오, 크리스탈지노믹스 등 국내 바이오기업 창업자들이 이달 잇따라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대표직을 떠난 사정은 회사마다 다르지만 창업자가 떠나면서 회사 경영체제에 대대적 변화가 진행된다는 점은 유사하다.



창업자 떠난 제약·바이오…경영진 대거 물갈이 진행중


28일 동물의약품 기업 제일바이오 (2,080원 ▼230 -9.96%)는 대표이사가 심광경 회장에서 심윤정 부회장으로 바뀌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지난 24일 이사회에서 심 회장의 대표이사 해임안이 가결돼 해임됐다"고 설명했다. 심 회장은 제일바이오(옛 제일화학공업)를 1977년 설립한 창업주다. 심 부회장은 심 회장의 장녀다. 가정의학과 원장으로 근무하다 작년 3월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회사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이후 1년만에 대표이사에 오르면서 제일바이오의 2세 경영체제도 본격화됐다.

심 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건 처음이다. 임기 중 전문경영인, 장남인 심승규씨 등과 각자대표 체제를 꾸린 적은 있지만 대표직을 내려놓은 적은 없다. 심 회장이 이번에 대표직에서 물러난 사정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진 않았다. 경영권 분쟁 여파로 알려졌을 뿐이다.



또 한 번의 분쟁이 발발할 가능성도 있다. 심 회장 차녀인 심의정 전 제일바이오 사장이 사내이사 복귀를 앞둬서다. 해당 안건 결의를 위한 임시 주주총회가 6월 예정돼있다. 성신바이오 부사장을 지낸 심 전 사장은 2016년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되면서 제일바이오 이사회에 처음 합류했다. 이후 2019년 재선임돼 총 6년간 재직하다 작년 3월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심 부회장이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장남 심승규 전 대표는 2016년 사임 후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고, 최근 보유주식 대부분도 장내 매도했다.

파나진 (4,435원 ▲25 +0.57%)은 지난 14일 김성기 창업자를 해임하고 김명철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소액주주 측에서 경영권 분쟁 승리 후 대표이사 교체를 선택한 것이다. 파나진은 소액주주들과 2020년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소액주주 측은 김서기 대표가 배우자가 설립한 진단시약 업체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에 파나진의 기술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양측 간 갈등은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가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 작년 더욱 격화됐다. 회사가 의혹을 부인했지만 소액주주들은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경영진 교체를 요구했다.

소액주주들은 작년 11월 김 전 대표 측 지분(작년 9월 말 기준 12.93%)을 넘어서는 지분(14.93%)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달 파나진 정기 주총에서 주주제안으로 부의된 사내이사 1명(김명철), 사외이사 2명(이규섭·김헌주) 선임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 감사 1명(기철)을 추가 선임하는 주주제안 안건도 가결됐다. 그 결과 파나진은 전체 이사회 구성원 7명 중 4명이 소액주주 측 인사로 채워졌고 대표이사 교체가 이뤄졌다. 현재 김 전 대표는 사내이사직만 유지하고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3,225원 ▼20 -0.62%)는 지난 13일 조중명 대표가 대표이사 및 사내이사에서 물러났다고 발표했다. 회사를 창업한지 23년만에 퇴진이다. 조 전 대표의 바통을 이어받아 크리스탈지노믹스 대표에 오른 이는 정인철 파나케이아 대표, 신승수 크리스탈지노믹스 경영관리 부사장이다. 경영학을 전공하고, 크리스탈지노믹스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한 전문경영인들이다. 조 전 대표는 회사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기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도 2대주주로 있는 화일약품 공동대표 및 사내이사에서 물러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