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1Q순이익 1680억원…전년比 3.6% 증가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3.04.27 15:55
글자크기
DGB금융, 1Q순이익 1680억원…전년比 3.6% 증가


DGB금융지주 (8,170원 ▼110 -1.33%)는 지난 1분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6% 늘어난 168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순이익은 12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지난해말 이후 시장금리가 크게 하락하면서 이자이익이 전 분기 대비 9.4% 감소했으나 대출채권 매각 이익 등 비이자이익이 증가한 영향이다.



DGB대구은행은 1분기 약 250억원의 특별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했다. 이를 제외한 대손비용률은 0.32%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경기가 다소 악화하더라도 올해 이익은 전년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DGB생명 등 비은행 계열사들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시현했다. 하이투자증권은 부동산 경기 침체로 PF(프로젝트파이낸싱) 관련 수익이 크게 감소했고, PF 관련 309억원의 충당금을 추가 적립했다. 하지만 상품운용부문 실적이 크게 반등해 1분기 연결기준 14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DGB생명은 전년 동기 대비 123.4% 증가한 306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하반기 자산건전성 지표가 악화하고 대손비용이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면서 시장 유동성 공급을 위한 금융기관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