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에스, 국내 최초 LFP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본격화-하나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3.04.25 08:06
글자크기
케이피에스, 국내 최초 LFP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본격화-하나


하나증권은 케이피에스 (6,580원 ▼310 -4.50%)의 실적 성장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자회사의 가치와 본업의 정상화를 고려하면 현재는 저평가 구간이라고 했다.



25일 김두현 하나증권 연구원은 "케이피에스가 지난 3월 100% 자회사로 편입한 세기리텍은 2018년 리튬전지를 구성하는 소재를 효과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해당 기술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셀 업체에서 주목하지만 아직 유요한 리사이클링 기술이 존재하지 않는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리사이클링에 세기리텍이 한걸음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회수율이 낮아 사업화가 어려웠던 LFP 리사이클링 진출 가능성과 해당 기술을 기점으로 본격화될 리튬전지 리사이클링 사업 진출이 특허 기술이 갖는 의미"라며 "세기리텍의 기술은 LFP 배터리의 셀 단계에서 화학 반응을 통해 높은 순도의 소재를 회수할 수 있는 기술로 기존의 문제를 해결할 기술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어 " 이 기술을 활용해 정부출연기관과 공동으로 LFP 배터리 재활용 사업화 연구가 예정돼 있다"며 "허가 부지 내에 약 5,000평 규모의 유휴 부지가 존재하는 만큼 연내에 파일럿 공장 가동이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술 연구를 통해 세기리텍의 리튬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은 빠르면 내년이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8세대 OLED 투자가 유력함에 따라 동사의 본업은 성장 가능성을 넘어 실적 성장이 가시화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