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글로벌 배터리 제조사 최초 '에디슨 어워즈' 수상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04.23 12:00
글자크기
NCM9 배터리 /사진=SK온NCM9 배터리 /사진=SK온


SK온이 미국 최고 권위 발명상인 '2023 에디슨 어워즈(2023 Edison Awards)'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SK온은 자사 NCM9 배터리가 'EV 배터리 향상(EV Battery Enhancement)'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23일 밝혔다. 스타트업이나 연구개발 전문기업이 아닌, 글로벌 배터리 제조기업이 에디슨 어워즈를 수상한 것은 SK온이 처음이다.

NCM9 배터리는 니켈 비중을 약 90% 수준까지 높인 고성능 하이니켈 삼원계(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다. 2019년 SK온이 세계 최초 개발했다. 니켈 함량이 높을 수록 에너지 밀도가 커진다. 전기차 주행거리·출력 등이 향상된다. 니켈 함량이 증가하면 배터리 수명이 낮아지고 배터리 발열 관리가 어려워 질 수 있어 고도의 제조 기술력이 필요하다. SK온은 자체 'Z-폴딩' 기술을 적용해 이를 보완했다. Z-폴딩 기술은 배터리 내부 분리막을 지그재그 모양으로 쌓은 형태다.



에디슨 어워즈는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을 기리기 위해 1987년 제정됐다. 비영리 재단 에디슨 유니버스가 시상한다. 매년 7000개 이상의 제품이 출품된다. 전문 경영인(CEO)·학자·엔지니어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약 7개월 동안 평가를 진행한다. 교육·교통·에너지·항공·제조·통신 등 주요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우수 혁신 제품, 서비스, 인물 등이 심사 대상이다. 애플, 엔비디아, 스페이스X, IBM, 보잉 등 글로벌 기업들이 역대 수상자 명단에 올라있다.

SK온 관계자는 "CES 최고혁신상에 이어 미국의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상을 탐으로써 SK온의 기술력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초격차 기술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