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밥' 시장 열린다...'軍침' 도는 식품업계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3.04.14 05:30
글자크기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24일 경기 고양시 육군 9사단(백마부대)에서 한 장병이 식사를 하고 있다. 2021.6.24/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24일 경기 고양시 육군 9사단(백마부대)에서 한 장병이 식사를 하고 있다. 2021.6.24/뉴스1


국방부가 장병들의 선호도를 반영한 식단 자율편성 확대 방침을 확정하면서 국내 주요 식품기업들이 군 급식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수의계약 비율 70%와 지역산 우선구매라는 한계가 있지만 시장 개방 기조가 나타나고 있어서다.

1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군 급식에서 가장 먼저 변화를 맞이한 곳은 가금류 축산 기업이다. 지난 11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군 급식으로 1등급 이상의 닭·오리고기를 사용하도록 하는 축산물 등급판정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닭·오리의 등급을 1+, 1, 2로 구분해 판정하고, 이중 품질이 확보되지 않는 등급이 나오면 군 급식에서 제외하겠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지역 가금류 공급업자보다 품질관리에 공을 들이고 있는 식품기업들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육계·신선육 등을 제조·판매하는 회사로는 하림 (3,585원 ▲60 +1.70%)그룹이 가장 규모가 크다. 도계량 기준으로 20%에 가까운 시장점유율을 갖고 있다. 뒤를 이어 올품, 참프레, 동우팜투테이블 (2,640원 ▲20 +0.76%) 3곳이 8%대 점유율로 2위 경쟁을 벌인다.

특히 하림그룹은 하림을 비롯해 올품도 계열사로 두고 있어 도계시장에서 절대 강자다. 두 회사의 점유율은 28%에 이른다. 동우 역시 동우팜투테이블 뿐 아니라 참프레를 계열사로 두고 있어 합산 점유율이 16%대다. 이 외에도 처갓집양념치킨을 운영하는 한국일오삼의 계열사 체리부로 (1,239원 ▲5 +0.41%)를 비롯해 마니커 (1,275원 ▼2 -0.16%)(이지홀딩스 (3,250원 ▼35 -1.07%)), 사조원(사조그룹) 등이 경쟁하고 있다.



이들 회사들은 등급판정제 실시로 품질의 차별성을 부각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도계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소나 돼지와 달리 가금류는 등급제를 의무화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조치로 품질관리가 가능하고 자체 등급역량을 갖춘 대형사에 기회가 생겼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 일반 국민들로 구성된 제8기 대한민국 급식·피복 모니터링단 단원들이 지난 1일 전북 익산 육군 부사관학교를 방문, 군 급식실태 현장 확인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급식·피복 모니터링단은 군 복무 중인 자녀를 둔 어머니들을 대상으로 모집, 어머니 모니터링단으로 지난 2015년 출범해 현장방문 및 제도개선 제안을 해오고 있으며, 올해부터 다양한 세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민으로 확대한다. (국방일보 제공) 2021.7.4/뉴스1  (서울=뉴스1) = 일반 국민들로 구성된 제8기 대한민국 급식·피복 모니터링단 단원들이 지난 1일 전북 익산 육군 부사관학교를 방문, 군 급식실태 현장 확인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급식·피복 모니터링단은 군 복무 중인 자녀를 둔 어머니들을 대상으로 모집, 어머니 모니터링단으로 지난 2015년 출범해 현장방문 및 제도개선 제안을 해오고 있으며, 올해부터 다양한 세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민으로 확대한다. (국방일보 제공) 2021.7.4/뉴스1
이달부터 장병들의 '기본급식량'과 '의무급식비율' 폐지를 골자로 한 군 급식 방침이 시행되면서 급식 기업들도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종전엔 식자재를 구매하고 메뉴를 선택했다면 이달부턴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를 우선 식단에 적용하고 여기에 맞는 식자재를 구매하게 된다. 장병들의 1일 급식단가도 종전 8790원에서 1만3000원으로 올랐다.

그동안 군 급식은 전체의 70%가 수의계약을 맺은 보훈단체 등이 납품한 식재료를 사용해 왔다. 대부분 지역 급식업체들이 맡아 왔다. 나머지 30%도 일정이 예고되지 않은 추첨체 방식이어서 입찰정보를 잘 아는 이들이 페이퍼컴퍼니를 다수 만들어 낙찰 확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납품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문제로 국방부는 2025년까지 군 급식 전면개방을 목표로 올해 수의계약 비율을 50%로 낮추려 했지만 기존 사업자와 농민, 지자체의 반대로 현행 유지 중이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선택형 급식체계로의 변화를 국정과제로 삼은 만큼 시장 개방은 불가피하다는게 업계의 관측이다. 업계는 우선 1조2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군 급식 식자재 시장부터 공략하겠다는 계산이다. 군 급식을 전부 위탁하기에는 △낮은 수익성 △골목상권(지역 내 공급업자) 침해 △입찰제한 등의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급식기업의 군 급식 식자재 시장 진출은 이미 현재진행형이다. 아워홈은 지난해 군부대 식자재 전문 브랜드 '오로카'의 상표권을 출원했고, 현대그린푸드는 지난해부터 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의 급식 입찰을 따낸데 이어 전역하는 조리특기병을 대상으로 채용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스킨십을 이어가고 있다.

급식업계 관계자는 "전시 급식의 한계와 지역상권 침해, 대기업 제한 등의 이유로 단체급식까지 수행하는데 한계가 있다"면서도 "군 식자재 공급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리는 것이어서 관련 내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전국 군납 농협과 군납조합 농민 3백 여명이 21일 오후 정부세종종합청사에서 군(軍) 급식 제도 개선 관련 경쟁입찰 철회를 요구하는 행진을 벌이고 있다. 국방부가 2022년부터 지역 농가와 계약 물량을 줄이고, 연차적으로 경쟁입찰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발표 하면서 군급식에 쓰이는 식자재를 납품하는 군접경지역 농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2022.1.21/뉴스1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전국 군납 농협과 군납조합 농민 3백 여명이 21일 오후 정부세종종합청사에서 군(軍) 급식 제도 개선 관련 경쟁입찰 철회를 요구하는 행진을 벌이고 있다. 국방부가 2022년부터 지역 농가와 계약 물량을 줄이고, 연차적으로 경쟁입찰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발표 하면서 군급식에 쓰이는 식자재를 납품하는 군접경지역 농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2022.1.21/뉴스1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