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1호 애플스토어의 특이한 계약…"삼성은 이 건물 입점 안돼"

머니투데이 정혜인 기자 2023.04.11 17:09
글자크기

"22개 경쟁사 같은 쇼핑몰 입점 막는 계약"…
팀 쿡 CEO 인도 방문, 모디 총리 만날 수도

애플의 인도 1호 오프라인 매장 뭄바이점의 외벽 바리케이드 디자인 /사진=애플애플의 인도 1호 오프라인 매장 뭄바이점의 외벽 바리케이드 디자인 /사진=애플


탈중국 선언과 함께 인도 시장 공략에 나선 미국 애플이 인도 첫 애플스토어 개점을 앞두고 현지 쇼핑몰과 해당 매장 인근에 삼성 등 주요 경쟁사의 매장 입점을 막는 특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현지 매체는 애플이 인도 1호 매장 뭄바이점(Apple BKC)이 들어서는 현지 쇼핑몰인 지오 월드 드라이브몰(Jio World Drive Mall)과 임대 계약을 맺으면서 애플스토어 근처에 22개 기업의 매장 입점을 금지하는 특수 항목을 추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인도 부동산분석업체 CRE 매트릭스가 입수한 애플의 임대계약정보를 인용해 "애플이 뭄바이점 근처에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LG, 소니 등 경쟁사 22곳의 매장 입점과 광고를 금지하는 임대 계약을 쇼핑몰과 체결했다"고 전했다. 임대 계약에 따르면 지오 월드 드라이브몰은 애플이 설정한 구역 안에서 계약서에서 언급된 애플 '경쟁사'의 제품 및 서비스 소매판매, 광고, 영상홍보 등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

애플이 매장 입점과 광고를 막은 22개 기업에는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LG △MS △소니 △트위터 △보스 △델 △드비알레 △폭스콘 △가민 △히타치 △HP △HTC △IBM △인텔 △레노보 △네스트 △파나소닉 △도시바 등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업체 모두 정보기술(IT) 서비스, 스마트폰, 노트북, 웨어러블기기 등 관련 시장에서 애플과 경쟁 구도에 있다.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1개 업체는 삼성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매체 인디아투데이는 전했다.

인도 자문업체 써드아이사이트의 데방슈 두타(Devangshu Dutta) 창립자는 이코노믹타임스에 "경쟁사의 매장 입점을 막는 부동산 계약은 (인도에서) 일반적인 일"이라면서도 계약서에 언급된 경쟁사 목록이 이처럼 많은 것은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이런 움직임은 애플이 인도를 중국의 대체 생산기지로 보는 동시에 거대 소비시장으로 의미를 두고 현지 시장 공략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사진=블룸버그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사진=블룸버그
앞서 블룸버그는 애플스토어 뭄바이점에 대해 "이 매장은 글로벌 은행과 함께 뭄바이의 주요 비즈니스 지구에 자리 잡고 있다"며 "이번 매장 개점은 중국을 제치고 세계 인구 대국 1위로 올라선 인도 시장에서의 애플 사업 확장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도의 중산층은 애플의 고가 스마트폰(아이폰)과 컴퓨터(맥)의 매력적인 타깃"이라며 "애플은 인도 내 제조사업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도의 수도 뉴델리 매장 개점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애플은 미·중 갈등으로 고조된 긴장감과 중국 '제로 코로나' 방역 조치에 따른 도시 봉쇄 리스크에 직격탄을 맞자 그간 중국에 집중됐던 생산기지를 인도, 베트남 등으로 다각화하기로 했다. 특히 당초 중국에서만 생산하던 아이폰과 아이패드 최신형 모델의 일부를 인도로 이전해 동시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고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애플은 뭄바이에 이어 수도 뉴델리에 2호 애플스토어를 열 예정이다. 정확한 개점일은 발표되지 않았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뭄바이점은 오는 18일, 뉴델리점은 20일에 문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또 뭄바이점 개장과 관련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날 가능성도 높게 점쳤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