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 AI 플랫폼으로 백혈병 환자 맞춤 치료제 개발 가능성 확인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3.31 09:13
글자크기
신테카바이오, AI 플랫폼으로 백혈병 환자 맞춤 치료제 개발 가능성 확인


AI(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기업 신테카바이오 (7,990원 ▼270 -3.27%)가 30일부터 4월 1일까지 개최되는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 및 제64회 정기총회(ICKSH 2023)'에서 'NEO-ARS(네오-에이알에스)'로 발굴한 신생항원의 면역적 유효성을 검증한 공동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는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송익찬·권재열 교수 연구팀이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환자를 대상으로 신테카바이오의 암 신생항원 예측 AI 플랫폼인 'NEO-ARS'를 활용해 진행했다.



연구팀은 'NEO-ARS'로 AML 환자 맞춤형 암 백신 타깃 항원을 발굴하고, 환자들의 말초혈액을 이용해 암 신생항원에 의해 유도되는 T세포 반응을 체외(ex vivo)실험으로 확인했다.

AML의 높은 재발율과 고강도 항암화학요법의 강한 독성이라는 기존 치료법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한 가운데, 혈액종양 치료 분야에서도 암 신생항원을 이용한 연구가 다방면으로 진행되고 있다.



신테카바이오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NEO-ARS'의 신생항원 예측도가 우수하며, T세포 수용체 치료제(TCR-T) 및 항암백신 등 환자맞춤형 면역항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에 잠재적 활용도가 높은 AI 플랫폼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개인 맞춤형 암백신 기술은 바이오 의약 관련 글로벌 트렌드를 이끄는 새로운 혁신 신약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달 초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발표한 바이오 미래유망기술 10선 중 레드바이오(보건의료) 분야의 대표 기술로도 선정된 바 있다.

공동연구에 참여한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송익찬 교수는 "림프성 백혈병과 달리 재발성 AML은 현재 특별한 세포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는 AML 혈액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맞춤형 신생항원에 기반한 면역항암 치료제를 향후 개발하는 데에 타당성을 제공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테카바이오 관계자는 "NEO-ARS 예측 기술을 실제 항암백신 및 T세포 치료제 개발에 적용하기 위해 1차적으로 검증된 AML 신생항원 후보를 선별해 이번 공동연구를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타 기관 및 병원과의 검증 연구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항암신약개발 전문기업 바이로큐어와도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단국대학교병원 암센터와 함께 NEO-ARS 기술을 활용한 환자맞춤형 치료용 항암백신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외에도 다른 공동연구 프로젝트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만큼 긍정적인 연구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