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자사주 2.3억원 어치 매입…"책임경영 실천 의지"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3.03.30 15:51

글자크기

조주완 LG전자 사장/사진제공=LG전자조주완 LG전자 사장/사진제공=LG전자


조주완 LG전자 CEO(대표이사) 사장이 1분기 실적 발표를 약 일주일 앞두고 자사주를 대거 매입했다. 대표이사 취임 2년차를 맞아 책임 경영을 실천하겠단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조 사장은 평소에도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의지를 표현해왔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주완 사장은 결제일 기준으로 전날인 29일 보통주 2천 주를 장내 매수했다. 주당 매입 단가는 11만3600원으로, 총 매입 규모는 2억 2720만 원이다. 이번 매수로 기존 보유분 2373주를 더해 조 사장이 보유한 자사주는 총 4373주로 늘어났다. LG전자에 따르면 조 사장은 호주법인장으로 재직하던 2011년 우리사주로 자사주 372주를 취득한 이후 북미지역대표 시절이던 2017년과 2018년 550주와 590주를 각각 추가 매입했다. 2019년에도 추가로 861주를 장내 매수했다.

LG전자는 다음달 7일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는 1조683억원이다. 직전 분기 실적 발표 때 내놨던 전망치보다 15.2%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말부터 수익성에 악영향을 끼쳤던 물류비와 원자재비 부담이 해소되면서 전망치가 올랐다.



조 사장은 2021년 말 취임 이후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와 미래 사업구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주력 사업인 생활가전에서는 제품 구매 후에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 가능하도록 한 'UP가전'을 출시하며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줄곧 적자를 이어왔던 전장 사업이 지난해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후 연간으로도 10년만에 첫 흑자를 내며 성장 궤도에 올랐다. TV사업에서도 제조에서 더 나아가 콘텐츠와 서비스 분야로 체질 변화를 꾀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