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자동차 연결 '홈투카 서비스', 자양하늘채베르에 첫선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3.03.29 16:40
글자크기
세대 내 월패드를 활용한 홈투카 서비스 모습 /사진=코오롱글로벌세대 내 월패드를 활용한 홈투카 서비스 모습 /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 (9,300원 ▼330 -3.43%)이 집에서 자동차를 제어하는 '홈투카 서비스'를 서울시 광진구 자양하늘채베르 단지에 처음 적용했다.



홈투카 전용 홈 IoT(사물인터넷) 플랫폼인 '하늘채 IoK'로 구현한 스마트홈 서비스다. 집 내부에 설치된 월패드로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 현대차, 기아차 등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시동 걸기, 잠금, 공조 시스템 조절 등이 가능하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 5월 현대차그룹, 코오롱베니트와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약'을 맺고 서비스 사용화에 협업해왔으며 지난해 12월 하늘채 IoK가 제공되는 모든 현장에 카투홈(차량에서 집 내부 시스템 제어) 서비스를 적용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자양하늘채베르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단지에 홈투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미 서비스를 적용 중인 스마트 가전 연동·음성인식 기능, 주거통합서비스 등 스마트홈 서비스도 확대해 나간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국내 스마트홈 서비스 선두그룹으로서 홈투카 서비스를 통해 집과 자동차를 잇는 양방향 연결 서비스를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진보된 주거환경 제공, 입주민 편의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