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세대 '양자 인터넷' 기술 국제표준화 과제 승인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3.03.27 13:23
글자크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SG 13 회의 모습. /사진=KT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SG 13 회의 모습. /사진=KT


KT (33,150원 ▲300 +0.91%)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최근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의 연구 그룹 13(SG 13) 회의에서 제안한 양자 인터넷 기술이 국제표준화 과제로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ITU-T는 전 세계 통신 분야 정책과 표준화를 주관하는 ITU(국제전기통신연합)의 표준화 부문으로, 산하 연구 그룹에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된 기술은 회원국 간 논의를 거쳐 국제표준으로 제정된다. KT는 현재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ITU 의장단에 진출해 양자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를 이끌고 있다.

양자 인터넷은 광자 간 멀리 떨어져 있어도 서로의 상태를 전달할 수 있는 얽힘 광자 현상을 이용해 양자 컴퓨터와 양자 센서, 양자 암호 장비를 양자 네트워크 형태로 연결하는 차세대 인터넷 기술이다. 기존 인터넷 기술이 제공하지 못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 기능을 갖췄다.



KT는 △양자 기기 간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신규 표준화 주제 △양자 네트워크를 활용한 양자 컴퓨터 간 연동으로 양자 컴퓨터의 용량을 확장하는 기술 △양자 네트워크를 활용한 양자 센서 간 연동으로 측정 정밀성을 강화하는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양자 인터넷 기술의 국제표준화 과제 승인은 그간 선진국 대비 양자 기술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늦어져 기술개발 가속화에 어려움을 겪었던 한국이 그 격차를 좁히고 양자 기술의 최종 단계로 여겨지는 양자 인터넷의 기술 주도권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 KT가 제안한 QKD(양자암호통신)과 PQC(양자내성암호) 간 융합 기술이 표준화 과제로 신규 채택됐다. 이 기술은 수학적 복잡도에 기반을 둔 PQC 알고리즘의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물리적으로 절대 보안을 제공하는 QKD 기술을 융합한 글로벌 규정을 제시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스마트폰 또는 초소형 드론 등 소형 및 이동형 기기가 무작위 방향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상황에서도 QKD에서 제공하는 양자암호키를 이용해 보안성을 높일 수 있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은 "KT는 국내 최초로 상용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했던 통신인프라 분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양자 인터넷 서비스 상용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양자 기술의 연구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