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올리브영 성장세 지속…"IPO 기대감 커진다"-흥국증권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3.03.23 09:13

글자크기

CJ, 올리브영 성장세 지속…"IPO 기대감 커진다"-흥국증권


흥국증권은 CJ (85,700원 ▼100 -0.12%)가 올리브영의 높은 성장세가 지속되며 IPO(기업공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23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황성진 흥국증권 연구원은 "CJ의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8.7% 증가한 40조9249억원, 영업이익은 14.5% 증가한 2조1542억원으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제일제당과 ENM, 올리브영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황 연구원은 "비상장 자회사 중 올리브영의 높은 성장세가 계속되면서 지난해 연기했던 IPO 재추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올리브영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공격적인 동시 확장 전략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견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조와 경쟁업체들의 철수 등으로 당분간 올리브영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며 "그룹 전반적인 성장 흐름이 지속되는 가운데 성장과 연동하는 DPS(주당 배당금)의 점진적인 증가세도 기대해 볼만 하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