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가 바닥…2분기 반등 기대-한화투자증권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3.03.23 09:05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화투자증권은 삼성전자 (79,600원 ▲1,000 +1.27%)의 현재 주가가 상반기 실적 둔화를 반영한 상태라며 2분기부터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23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2000원을 유지했다.

김광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9% 감소한 64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70% 감소한 1조28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DS(반도체) 부문의 감익이 전사 감익의 주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메모리 부문은 주요 고객사들의 재고 축소 기조가 당초 예상과 달리 분기 내내 강하게 유지되며 출하 증가율이 기존 예상치를 밑돌 것"이라며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부문도 주문량 감소에 따른 가동률 하락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감익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DS 부문 실적은 올해 1분기를 바닥으로 2분기부터 점진적 개선을 전망한다"며 "메모리 부문도 신규 서버용 CPU 양산 공급 본격화를 통해 출하량의 증가·가격 하락 압력 완화·재고 레벨 감소가 이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MX(모바일) 부문의 갤럭시 S23 시리즈 판매 호조가 전사 감익을 일부 상쇄할 전망"이라며 "갤럭시S 23 시리즈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약 1100만대 수준으로 추정되며 이는 전작인 S22 대비 약 50% 증가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TOP